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부산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첫 번째 입주자 탄생24일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빌리지 첫 번째 입주자 공개 추첨
   
▲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빌리지 조감도

[경남데일리 = 김혜인 기자] 국토교통부는 오는 24일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의 첫 번째 입주단지인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빌리지’ 입주자를 공개 추첨한다고 밝혔다.

스마트빌리지는 부산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에 구현될 약 40여 개의 혁신기술을 우선 적용해 미래생활과 새로운 기술을 미리 만나볼 수 있는 리빙랩형 실증단지로 56세대 블록형 단독주택을 국내 최초 제로에너지 1등급 주택으로 조성하고 물·에너지·로봇·생활 분야의 혁신기술을 도입해,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첫 입주주택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시민들이 직접 거주하며 실증서비스를 체험하고 의견을 나누는 과정을 통해 기술을 보완하고 실증된 기술은 시범도시 전역으로 확산될 수 있다.

입주자 공모는 인터넷을 통해 지난 11월 11일부터 12월 14일까지 34일간 진행됐으며 약 3천 세대가 지원했다.

최고 경쟁률은 143:1로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번 입주자 선정은 전체 56세대 중 체험세대 2세대를 제외한 54세대를 대상으로 관리세대, 특별세대, 일반세대로 구성했다.

미래를 함께 준비할 책임감 있는 입주자를 선정하기 위해 모든 세대 선정 과정에 정량·정성평가를 혼합한 서류심사를 거쳤으며 관리 및 특별세대는 인터뷰, 일반세대는 공개추첨을 통해 최종 선정될 예정이다.

관리 및 특별세대에 대한 인터뷰 결과 발표, 일반세대 공개추첨 후 동·호수 선정이 공개추첨 방식으로 이루어지며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비대면 방식으로 행사가 진행된다.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될 공개추첨 행사는 24일 오후 2시부터 유튜브를 통해서 실시간 시청이 가능하다.

선정된 입주자는 1년간 스마트빌리지 리빙랩 사전교육 프로그램 등을 이수하고 내년 말 입주 후 최대 5년간 거주할 예정이며 입주 후에는 물·환경, 에너지, 교통, 헬스케어, 스마트팜 등 다양한 분야의 리빙랩에 참여하고 혁신 기술에 대한 피드백 및 개인정보 제공 등의 의무를 부여받아 스마트시티에 적용될 다양한 기술을 검증, 보완하는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한편 최근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의 조성과 운영을 위한 SPC의 민간부문사업자도 선정되는 등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의 본격적인 조성을 위한 가시적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국토교통부 스마트도시팀 허나윤 팀장은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빌리지를 향해 보여주신 국민들의 뜨거운 관심과 성원에 감사드린다”며 “이번에 선정된 입주자들과 함께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가 세계 선도적 스마트시티 모델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혜인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