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김경수 도지사 “보다 강력한 지방자치·분권 필요”12일 도의회 연설… 지방정부 역할 강조하며 인사·조직·재정권한 확대 필요성 언급
김경수 도지사가 제382회 도의회 임시회서 신년인사를 하고 있다.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금보다 강화된 수준의 지방자치·분권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지사는 12일 경남도의회 제382회 임시회에서 신년인사를 통해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지방정부의 역할과 중요성이 확인된 가운데, 우리 앞에 놓인 근본문제와 지역현안을 적극적으로 선제적으로 풀기 위해서 보다 강력한 지방자치, 지방분권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코로나 대응 과정에서 현장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을 직접 제안하고 또 실행하는 것은 주민과 가장 가까이에 있는 지방정부였다”며 “지난해 말 32년 만에 지방자치법이 전면개정 됐지만, 실질적인 지방분권을 위해서는 중앙정부가 아직 틀어쥐고 있는 많은 권한을 지방정부로 과감히 이양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지방정부의 인사권과 조직권은 지역의 상황과 형편에 맞게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는 점과 “지방교부세 법정세율을 인상하고 지방세 비율을 높이는 방향으로 지방정부의 재정권한 역시 더욱 확대해야 한다”고 제기했다.

지난 6일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2021년 도정 운영방향을 밝힌 김 지사는 올 들어 처음으로 열린 도의회에서 도의원들을 대상으로 ‘동남권 메가시티 기반 구축’, ‘뉴딜 선도 스마트인재 집중양성’, ‘기후위기 선제 대응’ 등 3대 중점과제를 다시 한 번 설명하며 협조를 당부했다.

김 지사는 “지난해 수도권과 경쟁할 수 있는 새로운 균형발전을 위한 대안으로 동남권 메가시티에 대한 공감대가 확산됐고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제도적 기반도 마련됐다”며 "광역대중교통망 확충을 통한 동남권 1시간 생활권 조성과 산업, 물류, 창업, 환경, 관광 등 산업의 부울경 시너지 효과를 위한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특히 “동남권 메가시티 기반 구축은 서부경남 발전 전략과 함께 추진할 것”이라며 서부경남KTX와 부산·목포 간 고속화철도 연계, KAI 중심의 우주항공산업, LH 중심의 스마트시티·도시재생, 친환경건축 등 신건축산업, 동부호남의 정유·철강산업과 연계한 신소재산업, 지리산과 남해안을 연결하는 힐링관광산업, 한방바이오산업과 6차산업 등 구체적인 발전상을 제시했다.

김 지사는 “경남의 미래는 얼마나 많은 인재를 양성하고 배출하느냐에 달렸다”며 “전통 제조업의 스마트화와 첨단산업 유치를 위해서는 IT, 소프트웨어 분야 스마트인재 양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기후 위기 대응은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고 규정한 김 지사는 지난해 우리 정부가 ‘2050 탄소 중립’을 선언하고 미국 바이든 정부의 친환경 정책 강화, 글로벌 대기업의 RE100선언 릴레이 등 세계적 추세에 선제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경남의 재도약을 위한 발걸음을 멈추지 않겠다”는 의지를 전한 김 지사는 “지금의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더 큰 경남, 더 큰 미래를 340만 도민, 도의회와 함께 만들어 가겠다”며 도의회 새해 인사를 겸한 연설을 마무리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