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 핫이슈
함양군 진주기도원 관련 확진자 2명 발생서춘수 군수 선제적 대응 기자회견 열어
서춘수 군수는 13일 오후 확진자 발생 관련 기자회견을 가졌다.

진주기도원 관련 코로나 확진자가 함양에서도 발생해 지역 사회가 또 다시 힘든 상황이다.

함양군 서춘수 군수는 13일 오후 확진자 발생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선제적 대응체계 구축에 나섰다.

군에 따르면 13일 오전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

함양 8번과 9번 부부는 지난 3일 11시부터 오후2시까지 진주 국제기도원에 머물렀으며, 11일 오후 6시경 함양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후 13일 오전 7시40분 확진통보를 받았다.

확진자는 각각 경상대병원과 진주생활치료시설로 이송했으며, 경남도 역학조사관과 함께 동선 등을 파악하고 있다.

서 군수는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군민 여러분께 송구한 마음 전하면서, 군민 여러분의 불안감 해소와 추가 감염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 부부는 그 이후 특이 증상 발현이 없었으며, 진주 기도원 관련 11일 문자를 확인 후 이날 오후 6시 경 보건소 진료소를 직접 방문 후 검사를 마쳤고, 13일 오전 7시 40분에 확진 통보를 받았다고 했다.

확진자 동선은 현재 경남도 역학조사관과 함께 파악 중에 있지만, 두 사람은 동선파악 등에 종교적인 이유를 말하며 불응하는 등 소극적인 자세로 일관하고 있어 애를 먹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함양군은 확진자 발생과 함께 긴급 문자 메시지를 이 날 오전 9시 50분 경에 보냈다.

또한 확진자 발생에 대한 조치로 서상면 현지에 선별진료소 두 곳을 설치하려 하던 계획을 수정해 해당 마을 한 곳에만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주민과 인근 마을 주민 280여 명을 대상으로 오전 11시부터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함양군은 역학 조사 결과에 따라 필요시에는 해당 면민 전체를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서 군수는 “군의 공식적인 발표 외에 유언비어 유포 등에 즉각 대처하고 군민 홍보와 함께 감염병 차단에 전 행정력을 동원해 총력 대응하도록 하겠다.”며, "모든 군민들은 모임을 자제하고 이동을 자제해 줄 것을 부탁드리며, 확진자 동선이 겹치거나 조금이라도 몸에 이상이 있다면 자발적으로 검사에 협조하고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자발적인 격리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함양읍 식당 대표 허씨는 “진짜 너무한다. 우리 지역도 이제 겨우 평온을 찾는다고 생각했고, 식당 운영에 활력이 붙는다고 생각했는데 이런 일이 발생해 또 다시 힘들게 되어서 너무 속상하다.”고 하소연 했다.

커피숍 대표 김 모씨는 “힘들게 겨우 버티며 희망의 백신과 치료제만 기다리고 있는 상황에서 이렇게 지역에 또 확진자가 발생하니 너무 마음 아프다. 우선 확진자 발생 소식을 듣고 당분간 커피숍 운영을 중단했다. 앞으로 더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아 함양에 안정이 찾아오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함양군은 지난 9월 14일 이후 100여 일만에 코로나 19 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했다.

차상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상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