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의회 윤성미 의원, 도교육청 불공정 채용과정 개선 촉구제38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
경남도의회 윤성미 의원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상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윤성미 의원(국민의힘, 비례)은 12일 열린 제38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방과후학교 자원봉사자 교육공무직 채용과 관련한 최근의 논란에 대해 보다 공정하고 합리적인 대안 마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윤성미 의원은 “방과후학교 자원봉사자들에 대한 교육공무직 채용은 방과후 교사의 업무경감과 비정규직 양산 최소화라는 대의적 명분에도 불구하고 이를 위한 과정과 절차가 가장 기본적이어야 할 공정성과 형평성조차 담보되지 못한 졸속행정이며, 공정과 정의를 바라는 시대적 가치를 저버린 명백한 특혜채용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로 인해 대부분의 학교들의 비대면교육을 일상화한 지난해 들어온 경력 1년 미만의 자원봉사자들마저 교육공무직 채용 대상에 포함된 것은 탁상행정에 불과하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이는 최근 도교육청이 주 15시간 업무를 수행할 목적으로 방과후학교 자원봉사자로 위촉 운영 중인 348명 전원을 면접평가를 거쳐 주 40시간 근무의 교육공무직으로 채용하겠다는 계획을 밝히고부터 전국적으로 논란이 된 사항이다.

윤성미 의원은 “단 한번도 취업해 보지 못한 청년실업자가 29만 명에 육박하고 청년들의 체감 실업률이 역대 최고 수준 넘어서고 있을 만큼 너무도 힘든 취업빙하기를 겪고 있는 이때에 도교육청이 이들에게 돌아가야 할 공정한 기회마저 박탈해 간다는 것은 마지막 희망마저 짓밟는 행위이다”라며 “치열한 경쟁 속에서 살아남고자 하는 취업준비생들의 분노와 억울함, 간절함을 생각한다면 도교육청의 불합리한 정책방향은 지금이라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도교육청은 금 번 채용과정의 문제점을 돌아보고 공개채용 방식으로의 전환을 통해 현 자원봉사자들에게는 경력가점을 부여하는 등 보다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해 추진할 것”을 강조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