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의회 이옥선 의원 “경남형 청소노동자 휴게실 가이드라인 만들어야”제382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
이옥선 의원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코로나19로 필수노동자의 처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도내 공공기관에서 일하는 청소노동자의 노동환경을 조사한 결과가 발표돼 눈길을 끈다.

경남도의회 이옥선(더불어민주당, 창원7) 의원은 12일 열린 제382회 임시회 5분 발언에서 경남도와 도의회, 도 산하기관 20곳의 청소노동자 노동 현황과 휴게실 실태를 밝히고 ‘경남형 청소노동자 휴게실 가이드라인’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단기간에 고강도 노동을 해야 하는 청소노동자에게 휴게공간은 필수적인 노동조건이자 인권의 마지노선인데도 민간시설의 휴게실은 화장실 한 칸이나 장애인화장실, 계단 밑, 지하주차장 등인 경우가 허다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경남도 산하기관 중 휴게실이 지하에 있는 기관은 경남도와 도의회, 경남연구원 등 5곳, 남녀 구분이 없는 휴게실은 마산의료원, 경남개발공사 등 15곳, 직원 휴게실이나 당직실, 경비실을 휴게실로 쓰고 있는 기관도 5곳 이상이었다.

휴게실이 지상에 있다 해도 책걸상만 덜렁 놓여 있거나(테크노파크 나노융합센터) 창고 같은 공간에 칸막이를 질러 천장이 노출된 휴게실(로봇랜드테마파크)도 있었다.

또 직원휴게실을 쓰라고 하거나(경남문화예술진흥원) 경비실로 보이는 휴게실(경남개발공사)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휴게실을 지하에서 지상으로 올리고 남녀 구분을 하되 독립적인 공간이어야 한다”며 “경남도가 이런 기준들을 제시한 ‘경남형 청소노동자 휴게실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공공부문부터 개선하고 점진적으로 18개 시군과 민간에까지 권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민간의 경우 공모사업을 통해 휴게실 환경 개선사업을 지원하고 공공성이 높은 기관은 업무협약 등을 체결해 청소노동자 처우 개선을 다짐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