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부산
우리동네 단골가게 선결제 캠페인 확산부산형 선결제 공공기관 이어 민간 부문으로 확산
   
▲ 부산형 선결제, 공공기관 이어 민간 부문으로 확산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부산시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 경영피해 회복 지원을 위해 ‘우리동네 단골가게 선결제 대시민 캠페인’을 민간부문으로 확산한다고 밝혔다.

선결제 방식은 단골가게를 돕기 위해 시민이 평소 이용하는 인근의 식당, 카페, 운동시설, 학원 등 소상공인 업소에서 일정한 금액을 선결제하고 재방문을 약속해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착한 소비자 운동이다.

민간부분 선결제 대시민 캠페인은 연중 진행되며 부산시는 참여 확산을 위해서 집중 홍보기간을 정해 2개월간 경품 이벤트도 진행한다.

참여 방법은 대형매장, 백화점 및 온라인 매체를 제외한 시내 모든 업소에서 5만원 이상 선결제를 하고 영수증과 인증자료 등을 시 홈페이지에 인증해 참여할 수 있다.

참여자를 대상으로 1주일 단위로 9회차에 거쳐 추첨해 총 468명에게 모바일 온누리상품권을 경품으로 지급한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 2월 4일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과 산하 공공기관과 상공회의소, 지역 금융기관 대표 등이 모여 선결제 동참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시와 구·군에서 업무추진비 19억원과 BNK부산은행 174개 지점에서 2억원을 선결제 완료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