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NC다이노스
퓨처스리그 FA 강동연, NC 잔류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2022년 퓨처스리그 FA(자유계약선수) 강동연(30) 선수가 14일 원소속팀 NC 다이노스와 연봉 4,200만원에 계약하며 팀에 남는다.

퓨처스리그 FA는 KBO가 퓨처스리그 선수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각 구단들에게는 전력 보강 기회를 넓히기 위해 신설한 제도이다. 

강동연 선수는 지난해까지 인정연수 8년을 채우며 자격을 갖췄다.

강동연 선수는 지난해 퓨처스리그에서 선발과 구원을 오가며 17경기에 출장해 4승 무패 4홀드 1세이브에 평균자책점 1.51을 기록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