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경남FC
경남FC, 서울이랜드에 0-1 석패 속 이준재의 발견
경남FC, 서울이랜드에 0-1 석패 속 이준재의 발견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FC가 서울 이랜드와의 개막전에서 아쉬운 패배를 경험했다.

경남은 20일 오후 4시 밀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서울 이랜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2 2022’ 개막전에서 0-1로 아쉽게 패배했다.

경남은 4-4-2 포메이션을 선택했다. 이의형, 에르난데스가 투톱을 이뤘다. 설현진, 이지승, 이광진, 서재원이 중원을 구성했다. 수비진은 이재명, 이민기, 김종필, 이준재로 구성됐다. 골문은 손정현이 지켰다.

경기를 앞두고 설기현 감독은 “지난 2시즌 동안 개막전을 이기지 못해서 어려움을 겪었다. 오늘은 준비한 대로 잘해서 초반부터 분위기를 가져오도록 하겠다”고 승리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경남은 에르난데스의 과감한 돌파로 공격의 포문을 열었다. 경남의 위협적인 공격이 계속됐다. 전반 11분 설현진이 이민기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했으나 방향이 부정확했다. 경남은 후방에서 천천히 공격을 진행하기보다는 과감한 패스로 공격을 시도했다.

경남은 확실한 주도권을 잡지는 못했지만 에르난데스를 이용한 역습으로 이랜드 위협했다. 다만 부상 악재가 덮쳤다. 설현진이 부상을 당해 전반 36분 모재현과 교체됐다. 경남은 이랜드의 공세를 잘 막아내며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후반 시작과 함께 설기현 감독은 하남을 투입해 변화를 시도했다. 경남은 하남 투입 후 주도권을 가져오면서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이광진이 날카로운 킥 능력으로 기회를 만들었지만 마무리가 조금씩 아쉬웠다.

경남은 후반 33분 까데나시에게 실점하면서 끌려갔다. 그래도 경남은 포기하지 않고 공격적으로 임했다. 에르난데스가 부상을 호소하자 장혁진을 투입해 변화를 꾀했다. 후반 종료 직전 하남이 날린 회심의 슈팅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끝내 경남은 아쉽게 패배하고 말았다.

경기 후 설기현 감독은 “선수들이 최선 다한 경기였다. 결과가 따르지 않아 아쉽지만 다음 경기가 있다. 다음 경기에서 반전하도록 준비를 잘해야 할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아쉬운 경기 속에서도 이준재와 서재원이라는 신예가 데뷔전을 치렀고, 제 몫을 다해줬다. 특히 이준재는 오른쪽 수비수로 출전해 풀타임 활약하며, 팬들에게 눈도장을 톡톡히 찍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