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NC다이노스
NC, 시범경기 첫 승...SSG와 3-2 역전승적극적 주루플레이 2개 덕분
15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NC 다이노스와 SSG 랜더스의 시범경기에서 6회 말 대주자로 나선 NC 최승민이 홈 슬라이딩을 하고 있다. /NC 다이노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NC가 SSG와의 2연전 마지막 시범경기에서 역전승을 거두면서 시범경기 첫 승을 거뒀다.

NC 다이노스는 15일 오후 1시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2 KBO 시범경기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서 3-2로 이겼다.

이날 NC는 박건우(중견수)-전민수(좌익수)-마니티(우익수)-양의지(지명타자)-오영수(1루수)-박준영(유격수)-서호철(2루수)-박대온(포수)-도태훈(3루수)으로 선발 라인업을 짰다.

1~4회 이어진 양 팀의 팽팽한 승부는 5회 균형이 깨졌다.

선발투수 이재학이 2이닝 무실점 호투에 이어 김진호와 손정욱이 각각 3회와 4히를 무실점으로 막아냈지만 5회초 마운드에 오른 이우석이 2점을 내줬다.

이우석은 원 아웃 1루 상황에서 상대 타자 이흥련에게 좌중간 안타를 허용해 선두 주자가 홈을 밟았다. 선취점을 내준 NC는 이후 실책 등이 나오며 1, 3루 상황을 맞이했다. 이어진 상대 타자 최지훈의 희생플라이로 NC는 한 점 더 내줘 0-2가 됐다. NC의 위기는 계속됐지만 실점 없이 막아내며 이닝을 마쳤다.

5회말 공격에 나선 NC는 선두타자 서호철이 출루에 성공, 박대온 역시 안타를 쳐내는 등 2, 3루에 주자를 쌓았다. 타석이 돌아 1번 타자 박건우의 타구가 중견수에 잡혔지만, 선두주자가 홈을 밟아 1-2로 한 점을 따라붙었다.

NC는 6회말 최승민의 주루플레이가 돋보였다.

볼넷으로 출루에 성공한 마티니의 대주자로 나선 최승민은 도루에 성공해 2루까지 진루했다. 이후 3루 베이스를 훔치는 순간 상대 포수가 이를 저지하기 위해 3루로 던진 공이 빠지며 득점에 성공해 2-2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NC는 역전에 나섰지만 추가 득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7~8회 NC는 상대 타선을 막아내고 8회말 역전에 성공했다.

대타자로 나선 정현이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쳐냈고 대주자로 나선 오태양이 도루에 성공했다. 이후 타석에 오른 오영수의 타구가 2루수 앞 땅볼로 흘러갔지만 상대 악송구로 오태양이 홈플레이트를 밟으면서 NC는 3-2로 역전했다.

9회 NC의 마무리 투수로 나선 이용찬은 선두타자 최경모를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한데 이어 임석진과 하재훈을 각각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하면서 상대 타자 4명을 막아내 실점 없이 경기를 끝내 첫 승을 확정했다.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이동욱 NC감독은 “선발 이재학부터 투수 전체가 좋은 투구 내용을 보여줬다. 포수와의 협업도 좋았기에 좋은 투구가 나온 것 같다. 타석에서는 타자들이 조금씩 컨디션 올라오는 모습이었다. 승리의 결정적 요인은 8회에 대타로 나온 정현과 오태양의 적극적인 주루 플레이 2개가 나온 덕분이다. 선수들의 적극적인 플레이를 칭찬해주고 싶다”고 전했다.

대주자로 나서 동점을 만들어낸 최승민은 "시범경기에서 내가 보여줄 수 있는 부분을 최대한 보여주려고 노력했다. 과감하게 스타트했는데 득점까지 연결돼서 기쁘다"며 "남은 경기에서 주루뿐 아니라 타격·수비에서도 내가 가지고 있는 모습을 최대한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NC는 17일 오후 1시 창원NC파크에서 한화이글스를 상대로 연승 사냥에 나선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