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경남FC
경남FC, 상위권 도약 재 도전...‘안산전 필승’ 각오
경남FC, 상위권 도약 재 도전...‘안산전 필승’ 각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전남전 투혼을 보여줬던 경남FC가 다시 한번 상위권 도약에 나선다. 

경남은 20일 오후 6시 30분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안산 그리너스와 ‘하나원큐 K리그2 2022’ 6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경남은 전남 드래곤즈와의 섬진강 더비에서 수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좋은 경기를 펼쳤지만 아쉽게도 패배를 맛봤다.

패배에도 긍정적이었던 점은 점차 선수들의 몸 상태가 점점 좋아지고 있었다는 점이다. 이번 시즌 새롭게 뿌리내리기 시작한 4-4-2 전술도 완성도가 높아지고 있다.

3연승을 달리다 잠시 삐걱했지만, 경남은 이번 경기를 통해서 분위기 반전에 성공하겠다는 생각이다. 이번 시즌 승격을 노리는 경남 입장에서 안산은 반드시 잡아야 하는 상대다.

안산은 시즌 개막 후 5경기 2무 3패로 분위기가 좋지 않다. 경남은 안산의 처진 분위기를 잘 이용해야 한다.

설기현 감독은 전남전에서 데뷔골을 넣은 정충근과 점점 경기력을 끌어올리고 있는 티아고에게 많은 기대를 걸고 있다. 정충근과 티아고 모두 이번에 경남 유니폼을 새로 입은 선수들이다. 정충근은 직전 경기에서 침착한 마무리 능력으로 득점포를 가동해 자신감이 부쩍 올라왔다. 새로운 외국인 티아고도 갈수록 존재감이 좋아지고 있다.

안산전 승리를 위해서는 티아고의 한 방과 정충근의 날카로움이 필요한 경남이다. 두 선수와 더불어 올해 영입된 선수들의 활약이 필수적이다. 중원에 큰 힘을 실어준 에너자이저 김범용과 슈팅 감각이 좋아진 박민서도 기대가 된다.

경남은 개막전이었던 서울 이랜드와의 경기를 제외하면 매 경기 득점이 나오고 있다는 건 긍정적이었지만 매 경기 실점이 나온 수비가 고민이었다. 그래도 안산과의 일전을 앞두고 다행인 건 부상으로 경기를 뛰지 못했던 수비수들이 대거 복귀한다는 점이다.

전남전 교체명단에 들었던 배승진, 김명준 등이 부상에서 돌아와 수비 안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는 수비에서의 불안함을 공격력으로 채웠다면 이번에는 수비에서 안정감으로 승리의 해법을 찾아야만 한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