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제 선자산 정상서 헬기 추락 3명 사상
거제 선자산에 추락한 헬기 / 경남소방본부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거제시 선자산 정상 부근에서 산 정상에 정자 조성을 위해 자재를 실어나르던 헬기가 추락했다.

경찰 등에 따르면 16일 오전 8시 40분께 거제시 거제면 선자산 9부 능선 인근에서 헬기 한 대가 추락해 기장 등 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날 사고로 탑승자 3명 중 기장이 숨졌고, 60대 부기장은 허리 골절, 30대 정비사는 두부 출혈 증세 등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당시 이 헬기는 인근 헬기장에서 정자를 만들기 위한 자재를 옮기고 철거 자재는 다시 회수하는 작업을 반복하던 중 사고가 난 것으로 조사됐다.

추락 헬기 부상자 구조 / 경남소방본부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9시께 현장 작업자로부터 신고를 접수한 후 오전 10시 3분께 현장에 도착해 구조작업을 시작했으며, 다행히 헬기가 전도되지 않은데다 추락 지점이 등산로와 가까워 구조에 큰 어려움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사고 지점이 정상 부근이라 접근 자체가 쉽지 안호 정확한 사고 지점 파악이 어려워 구조까지 시간이 다소 소요된 것으로 알려졌다.

추락 헬기는 민간 화물 운송회사 소유의 산불 진화용 S-61N 기종으로 탑승 인원은 최대 28인, 인양 능력은 3.4t에 달한다.

경남도는 작년 말 산불 진화목적으로 민간 화물 운송회사로부터 이 헬기를 임차해 올 1월부터 사용하기 시작했다.

최근 거제시가 등산로 정비사업 자재 운반 때문에 운항 요청을 해 이날 가동했다.

도가 임차한 이 헬기는 1969년 제작돼 기체 연식만 53년 된 노후기종이다.

헬기를 몰았던 60대 기장과 부기장은 군·민간을 모두 합쳐 약 40년의 비행 경력을 자랑하는 베테랑들이었다.

조종사 채용 등 인사, 장비 관리, 안전사고 예방, 보안까지 전부 업체 소관이며 도는 일감만 주는 식으로 운영됐다.

도 관계자는 "추락 원인 규명이 될 때까지 다른 시·군에서 헬기를 운항하지 못하도록 명령을 내렸다"며 "업체와 논의해 사상자들에 대한 적절한 보상 등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