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축제·여행
경남마산로봇랜드, 5월 주말 야간 개장감성과 스릴 잡는 떠오르는 야간 명소로 ‘주목’

날으는 로봇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초여름의 선선한 바람을 따라 야행하기 좋은 요즘, 경남 마산로봇랜드 테마파크(이하 로봇랜드)가 밤 9까지 연장 운영하며 색다른 야간 명소로 주목받고 있다.

5월 매주 주말에 진행되는 야간 개장에서는 화려한 조명과 짜릿한 어트랙션을 여유롭게 즐길 수 있어 밤마실에 나선 나들이객들의 발길을 모으고 있다.

◆ 로봇랜드의 야간은 더욱 즐겁다! ‘감성’과 ‘스릴’ 두 가지를 한 번에

야간의 로봇랜드를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는 두 가지만 기억하면 된다.

바로 ‘감성’과 ‘스릴’이다. 낮 동안 알록달록한 자태를 뽐낸 22종의 어트랙션은 밤이 되면 어둠을 밝히는 화려한 조명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회전그네

그중 가장 먼저 눈길을 끄는 것은 단연 회전목마 ‘로샤와 친구들’이다. 빛으로 가득한 ‘로샤와 친구들’이 빙글빙글 돌아가는 광경을 바라보며 감성에 젖어 들거나, 로샤와 친구들을 배경으로 감성샷을 남기며 야간 개장을 즐길 수 있다.

이외에도 ‘날으는 로봇’, ‘회전 그네’ 등 서로 다른 매력의 밤 명소를 찾아보는 것도 좋다.

최고 속도 90km/h, 360도 회전을 자랑하는 롤러코스터 ‘쾌속 열차’는 가시거리가 짧은 야간에는 레일의 경로가 미리 파악되지 않아 어디로 튈지 모르는 짜릿한 스릴을 느낄 수 있다.

아파트 17층 높이인 65m에서 수직 낙하하는 ‘스카이 타워’는 최상부에 다다르면 언제 지상으로 떨어질지 모르는 긴장감 속, 차가운 밤공기와 함께 더욱 서늘한 전율을 선사한다.

로샤와 친구들

◆ 야간 자유이용권 12,000원으로 더욱 실속있게

로봇랜드는 야간 전용 프로모션도 함께 진행한다. 오후 5시부터 9시까지 로봇랜드를 실속있게 즐길 수 있는 야간 프로모션은 최대 65% 할인된 가격인 12,000원으로 이용할 수 있으며, 현장 매표소에서 단독으로 판매된다.

야간권은 이른 시간대에 비해 여유롭게 어트랙션과 로봇 콘텐츠관을 이용할 수 있고, 낮과 다른 밤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마니아층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한편, 로봇랜드는 성큼 다가온 여름의 열기를 짜릿한 시원함으로 날릴 수 있는 킬러 콘텐츠, ‘썸머 페스티벌’ 준비에 한창이다.

오는 6월 말부터 시작되는 썸머 페스티벌에서는 대표 콘텐츠 ‘워터워 물총 싸움’이 더욱 강력해진 물대포와 퍼포먼스로 돌아올 것을 예고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