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남중기청, 글로벌 강소기업 22개사 선정 현판 수여해외 수출시장 선도 ‘22년 글로벌강소기업 지정
왼쪽부터 박선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남동부지부장, 최열수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성해진 토탈엔지니어링(주) 대표이사, 김석종 경남테크노파크 기업지원단장과 글로벌강소기업지정 현판수여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최열수)은 19일 세계시장을 선도해 나갈 ‘22년도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지정된 업체를 방문하여 현판식을 가졌다.

2022년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선정된 토탈엔지니어링㈜는 발전소와 석유화학공장, 건설현장에서 사용하는 특수밸브를 제작하는 기업으로, 외형은 작지만 독보적인 기술력을 갖춘 전형적인 강소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수입하던 고가의 밸브를 국산화에 성공해 기술력을 인정받아 GS건설, SK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롯데케미칼, 한화토탈 등 국내 굴지의 석유화학플랜트와 국내발전 5사 뿐만 아니라, 사우디아라비아(SABIC) 등 20여 개국에 거래처를 두고 있다.

토탈엔지니어링㈜ 성해진 대표는 "글로벌강소기업 지정을 계기로 해외 신시장을 개척하여 매출을 50%이상 확대하겠다"면서, "신재생에너지인 LNG와 수소 산업에도 적용할 수 있는 극저온/고온용 밸브를 개발·보완하고 인력도 확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남중기청 최열수 청장은 “해외시장진출의 성공은 뛰어난 기술력과 끈기가 없으면 불가능하다"며, "기업은 글로벌화 전략을 차질없이 추진하여 지역경제의 중심축으로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글로벌 강소기업은 혁신성과 성장잠재력을 갖춘 수출 중소기업을 수출 선도기업이자 지역 대표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중기부와 지자체, 지역유관기관이 협력하여 추진하는 수출 중소기업 지정제도다.

올해 경남지역의 글로벌 강소기업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높은 매출액 및 수출액 실적을 보유한 유망한 기업들이 신청하였으며, 현장 및 발표평가 등을 거쳐 22개사가 선정되어, 현재 경남지역의 글로벌 강소기업은 총 72개사가 지정됐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