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민간정원협회·관광협회와 3자 업무협약 체결도내 민간정원 홍보, 품질향상과 관광상품 개발 등 협력 약속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상남도는 민간정원 22곳을 관광자원으로 육성해 정원문화산업을 선도하고자 경남관광협회, 사단법인 경남민간정원협회와 3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고성 그레이스정원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천성봉 경상남도 서부지역본부장, 윤영호 경남관광협회장, 이충환 경남민간정원협회부회장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경남도는 정원정책 추진을 위한 상호협력체계 구축 및 행정적 지원, 경남관광협회는 도내여행사 관광상품 개발·운영 등 정원의 관광자원화, 민간정원협회에서는 민간정원 품질향상과 특성화, 정보공유 등 유기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도내 등록된 민간정원 22곳은 다양한 난대식물을 주제로 삼아 겨울철에도 푸른바다와 꽃과 푸르름을 즐길 수 있어 전국적인 관광지로 거듭나면서 지난해 34만명이 방문할 정도로 지역대표 관광지로 각광 받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지친 사람들의 힐링과 치유의 공간으로 인기가 높아 관광자원을 넘어 새로운 녹색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산업화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보물창고이다.

이에 각 기관에서는 분야별 협력으로 민간정원 관광자원화 및 정원문화확산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천성봉 경남도 서부지역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민간정원의 지역대표 관광자원화와 아울러 도내 정원문화 확산의 계기를 마련해 경남이 ‘정원도시’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경남도에서 행정적 지원을 다하겠다”며 “언제, 어디서든 접할 수 있는 정원을 위해 민간정원 발굴을 확대해 생활 속 정원문화가 더욱 확산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