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경남FC
힘 빼고 울산 만난 경남FC 0-2 패배울산현대와 FA컵 16강서 탈락...로테이션·주전 선수 체력 안배
힘 빼고 울산 만난 경남FC 0-2 패배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FC가 리그에 집중하고자 주전 선수들에게 휴식을 부여한 결과 FA컵에서 탈락했다.

경남은 25일 오후 7시 진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울산 현대와의 ‘2022 하나원큐 FA컵’ 16강 경기에서 0-2로 패배하면서 대회를 마감했다.

설기현 감독은 최근 빡빡했던 일정을 고려해 로테이션을 선택했다. 4-4-2 포메이션을 필두로 이의형, 고경민, 료노스케, 이찬욱, 이지승, 설현진, 이재명, 김영찬, 이광선, 서재원, 손정현이 선발로 나왔다. 

리그에서 많은 기회를 받지 못하던 료노스케 등이 선발로 나왔고, 부상에서 돌아온 김영찬이 오랜만에 이름을 올렸다.

경기 초반 경남은 강렬한 압박으로 K리그1 1위인 울산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경남의 투지 넘치는 모습에 울산은 패스미스가 나왔다. 경남은 전반 4분에 나온 이지승의 슈팅으로 경기 포문을 열었다.

경남은 경기 주도권을 확실히 잡아가지는 못했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전방에서부터 보여준 선수들의 압박이 효과적이었다. 경남도 쉽사리 기회를 만들지는 못했지만 긍정적인 경기력이었다. 전반 32분 고경민의 기습적인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곧이어 이어진 코너킥에서는 이광선이 슈팅을 시도했지만 제대로 임팩트가 되지 못했다.

경남은 전반 39분 아마노 준에게 실점했다. 전반전 마무리가 아쉬웠던 경남이었다.

경남은 후반 4분 코스타에게 추가 실점을 내주고 말았다. 그래도 경남은 기존 전술을 유지했다. 높은 위치에서부터 울산을 괴롭혀주면서 경남다운 축구를 펼쳤다. 위기를 내주는 순간도 있었지만 그럴 때마다 손정현이 좋은 선방을 보여줬다.

설기현 감독은 후반 중반 하남과 이우혁을 투입하면서 분위기 반전을 시도했다. 이우혁은 들어가자마자 좋은 슈팅을 보여줬다. 기세를 잡은 경남은 울산을 몰아쳤지만 득점이 터지지 않았다. 경기 종료 직전에 나온 고경민의 슈팅도 옆그물로 향했다. 경기는 아쉽지만 경남의 패배로 마무리됐다.

경기 후 설기현 감독은 "K리그 최고의 팀을 상대로 최선을 다했다. 패배했지만 좋은 경험을 했다. 그동안 기회를 많이 받지 못했던 선수들이 자신의 기량을 보인 경기였다. 우리는 최고의 경기력을 보였다“며 선수들을 칭찬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