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NH농협은행 경남본부, 철강재 제조기업 ㈜금아스틸 공장 방문러·우 전쟁 피해기업 금융지원 및 동행기업 현판식 실시
최영식 본부장(우측)이 ㈜금아스틸을 방문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NH농협은행 경남본부는 코로나19 장기화와 러·우 전쟁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중소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현장경영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김해시 진영읍 하계리 오척일반산업단지에 소재한  ㈜금아스틸(회장 조승제)을 찾았다.

지난 9일 NH농협은행 경남본부 최영식 본부장은 신축공장 기계설비 설치 현황을 확인하고 NH농협은행 출범 10주년을 기념한 '동행기업' 현판식을 가졌다.

㈜금아스틸은 LG전자와 20년 이상의 협력관계를 이어오며 세탁기, 건조기, 냉장고 등의 가전제품용 엠보싱 및 컬러강판을 생산하는 업체로 하계리 신축공장에 RE100을 도입해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경남 미래 선도기업으로 꼽히고 있다.

최근 원자재 가격 상승 및 러·우 전쟁에 따른 러시아 수출 전면 중단에 더해, 오미크론 확산에 따른 중국 봉쇄로 신축공장 기계설비 설치가 지연되는 삼중고의 상황에서 NH농협은행 경남본부는 동행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금아스틸에 저금리 정책자금 및 지급보증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영식 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러·우 전쟁으로 경남의 중소기업이 매우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농협은행 경남본부는 ㈜금아스틸과 같이 도내 우수 기업체에 대한 신속한 금융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