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축제·여행
휴가철 나들이 힐링1번지 함양대봉산휴양밸리1228m 고도에서 만나는 백두대간 끝판왕 지리산, 11개 영봉의 절경과 만난다
   
▲ 코로나 일상회복, 힐링1번지 함양대봉산휴양밸리로 오세요

[경남데일리 = 차상열 기자] 오랜 사회적 격리 스트레스에서 벗어나 대한민국 사회가 코로나19 이전의 일상으로 서서히 회복되고 있는 가운데 전국의 행락객들이 본격적인 휴가철 나들이를 준비하고 있다.

국내에 이름난 관광 명소는 수없이 많지만 최근 대한민국의 지붕으로 불리는 ‘지리산’관광이 새롭게 조명되고 있는데, 특히 지리산 천왕봉을 행정구역으로 두고 있는 함양군, 그중에서도 같은 봉우리명을 지닌 대봉산 천왕봉으로 많은 관광객들이 몰려들고 있다.

국내 최장 모노레일 최장 집라인을 타고 1,228m 고도에서 조망하는 지리산 11개 영봉들의 압도적 풍광은 유일하게 대봉산에서만 만날 수 있으며 왜 대봉산휴양밸리가 국내 최고의 산악형 힐링 명소로 각광 받는지 보여준다.

백두산에서 시작하는 한반도의 근골인 백두대간은 태백산을 거쳐 지리산까지 이어진다.

대봉산휴양밸리의 모노레일과 집라인 탑승객은 말하자면 그 백두대간의 끝판왕과 마주하는 셈이다.

대봉산휴양밸리를 운영중인 함양군 관계자는 “대봉산을 찾으시는 모든 분들게 감사드린다”며 “카메라 렌즈로는 다 담을 수 없는 여행의 가치를 전달하는 것이 저희들의 궁극적인 목표인 만큼 더 친절하고 더 안전하며 가슴속에 감동을 담아가는 휴양밸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차상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상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