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경남FC
경남FC 난적 광주에 4-1 대승 티아고·에르난데스·이민기 릴레이 골...5경기 무패행진 속 상위권 추격
경남FC 난적 광주에 4-1 대승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FC가 4골을 터트리며 광주 원정길에서 소중한 결실을 맺었다.

경남은 지난 26일 오후 8시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광주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22’ 23라운드에서 4-1로 승리했다. 이번 승리로 경남은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직전 충남아산전에서 로테이션을 선택했던 경남은 광주를 상대로 정예 라인업을 출격시켰다. 4-4-2 포메이션을 바탕으로 티아고, 고경민이 투톱을 이뤘다. 

에르난데스와 모재현이 좌우 측면을 공략했다. 이우혁과 이광진이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다. 백4는 이민기, 김영찬, 김명준, 박광일로 구성됐다. 골문은 손정현이 지켰다.

경남은 경기 시작부터 분위기를 가져왔다. 전반 10분 에르난데스가 중원에서 편안하게 공을 잡았고, 티아고에게 절묘한 패스를 넣어줬다. 티아고가 골망을 갈랐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곧바로 경남은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12분 최근 좋은 크로스를 보여주고 있는 박광일이 이번에도 문전으로 정확한 패스를 공급했고, 에르난데스가 환상적인 바이시클 슈팅으로 선제골을 작렬했다.

경남은 계속해서 분위기를 이어갔지만 광주에게 일격을 맞고 말았다. 전반 36분 패스미스가 나와 박한빈에게 동점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1-1이 됐지만 경남은 물러서지 않았다. 티아고와 에르난데스를 이용한 반격으로 다시 리드를 가져오려고 했지만 전반전은 한 골씩을 주고받으며 마무리됐다.

후반 들어서도 경남의 분위기가 이어졌고, 다시 앞서나갔다. 후반 7분 티아고가 페널티박스 바깥에서 공을 잡았고, 과감한 중거리 슈팅으로 2-1을 만들었다.

리드를 잡은 경남은 파상공세를 퍼부었다. 후반 12분 단번에 넘어온 공을 티아고가 헤더로 연결했고, 고경민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에르난데스의 슈팅이 막혔지만 집중력을 발휘한 이민기가 밀어 넣었다. 이민기의 프로 데뷔골이 터진 순간이었다.

3-1로 앞선 경남은 광주를 완전히 무너뜨렸다. 후반 16분 이번에는 에르난데스가 멀리서 시도한 중거리 슈팅이 광주 수비수에 맞고 굴절되면서 골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4-1이 되자 설기현 감독은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후반 40분 코너킥 수비 과정에서 페널티킥이 선언됐지만 VAR 판독 후 취소됐다.

리드를 안정적으로 지킨 경남은 리그 1위 광주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3점을 가져왔다. 상위권과의 격차를 좁힌 경남은 3위권까지 노릴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경기 후 설기현 감독은 “반드시 승리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지금까지는 우리가 잘하는 것을 극대화하도록 했다면 오늘은 상대가 잘하는 것을 막아낸 뒤 우리가 잘하는 것을 하자고 했다. 선수들이 지시에 잘 따라줘 소중한 3점을 얻을 수 있었다”며 선수들에게 공을 돌렸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