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제6회 부안군수배 50대부 전국 축구대회서 사천50대 축구회 첫 우승
   
▲ 사천50대 축구회 제6회 부안군수배 50대부 전국 축구대회 첫 우승 쾌거

[경남데일리 = 권경률 기자] 사천 50대 축구회가 전국대회에서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하는 영예를 안았다.

28일 사천시체육회에 따르면 사천50대 축구회가 지난 18∼19일 2일간 전라북도 부안군 종합경기장에서 열린 ‘제6회 부안군수배 50대부 전국 축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사천50대 축구회는 예선 성적 1승 1패로 8강에 진출한 뒤 준준결승전에서 강남역삼50대, 준결승전에서 광주광역시 청수50대를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그리고 대회 마지막날 열린 결승전에서 다수의 선수출신으로 구성된 함안군 청년50대 대표를 2:1로 물리치고 우승 트로피를 거머줬다.

특히 사천50대 축구회는 최우수선수상에 정두환, 감독상에 김영국 선수가 수상하는 등 겹경사를 맞았다.

한편 전라북도 부안군축구협회가 주최한 이번 대회에는 권익현 부안군수, 부안군축구협회 박웅섭 회장과 임원, 전국 16개 출전팀 선수 등 500여명이 참가해 열띤 경쟁을 벌였다 특히 코로나19로 전국 축구대회가 중단됐다가 다시 열리게 됨에 따라 서울, 경기도, 부산광역시, 대전광역시 등 전국 각지에서 참가를 한 것은 물론 우승을 향한 도전도 치열했다.

사천시체육회 김성호 사무국장은 “전국 단위 축구대회에서 첫 우승을 거둔 것에 대해 축하를 보내며 우리 사천시를 전국적으로 홍보하는데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다.


권경률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경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