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남농협, 농업인 대상 ‘최저 2%대 금리’ 대출지원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농협은 금리상승기를 대비해 농업인의 금융부담완화 및 영농자금 지원을 위한 ‘새출발 농촌희망 저금리 대출’을 7월 1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해당 상품은 농축협 조합원, 청년창업농, 귀농인을 대상으로 최저 연 2%대(고정금리)의 저금리로 1인당 최대 5000만원까지 3년 이내에서 대출이 가능하다. 

운전자금 용도로 신규 대출 및 기존 영농자금의  대환 대출도 가능하며 1조원 한도로 한시 판매되는 기획상품으로 한도 소진 시 판매 종료된다.

농협은 금리상승이 예상되는 시기에 농업인에게 저금리 대출을 지원함으로써 농촌에 활력과 희망을 불어 넣고자하는 의지를 반영하여 이번 상품을 기획했다. 

해당 상품을 통해 농업인 2만명을 대상으로 총 450억원의 대출금리 인하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주양 본부장은 “농업인에 대한 영농자금 저금리 지원으로 영농 기반을 확보하고 금융비용 절감으로 농가소득 증대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로나19의 끝자락에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농업인들에게 실질적 금융혜택이 더 많이 돌아갈 수 있도록 농협이 앞장서 역할을 다하겠다고.”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