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밀양
종이형 밀양사랑상품권 판매·환전대행점 확대7월 11일부터 더 쉽고 편리하게 구매·환전하세요
   
▲ 종이형 밀양사랑상품권 판매·환전대행점 확대

[경남데일리 = 공태경 기자] 밀양시는 오는 11일부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역화폐인 종이형 밀양사랑상품권 판매·환전대행점을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는 관내 NH농협은행 및 농·축협 36개소에서 종이형 밀양사랑상품권을 판매·환전해왔으나, 경남은행, 신협, 새마을금고 밀양시산림조합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판매대행점 12개소를 추가 지정해 총 48개소로 확대한다.

종이형 밀양사랑상품권은 10% 할인 금액으로 구매 가능하며 개인 할인구매 한도는 카드형과 통합으로 월 80만원이다.

전통시장은 물론 음식점, 주유소, 소규모 마트 등 가맹점으로 등록된 업소에서 사용할 수 있다.

시는 이번 판매대행점 확대로 지역 주민들과 소상공인 가맹점의 상품권 구입 및 환전 업무 편의가 더욱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일호 시장은 “밀양사랑상품권이 코로나19로 피해가 많았던 소상공인과 지역경제 회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태경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