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1인 전자출판시대 열려...저작·출판·유통 원스톱 처리아라소프트, 한국 IT계 쾌거..플랫폼 ‘아라북’ 공식 오픈
아라소프트 강정현 대표가 '아라북'을 소개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누구나 손쉽게 다양한 소재로 아라e북 전자책을 저작해 작가의 꿈을 이루는 동시에 이 전자책으로 쉽게 돈까지 벌 수 있는 완벽한 시스템 구축 개발이 완료돼 세계 IT기업들이 이 시스템의 파격에 놀라고 있다.

진주시 소재 중소기업인 아라소프트가 세계 초유의 거대 IT기업들도 포기한 ePUB 3.0기반 멀티미디어 전자책 저작도구 ‘나모오서와  ‘아라오서’를 밑바탕으로 한 세계표준 전자책유통 플랫폼 ‘아라북’을 4일 공식 오픈했다. 

‘아라북’(아라e북)은 전자책에 오디오는 물론 영상, 애니메이션, 캐릭터 작업 등 자신만의 독특한 다양한 소재의 전자책을 완벽하게 구현, 저작할 수 있도록 첨단 ePUB 3.0기반 멀티미디어형 전자책 저작도구 ‘아라오서’(Ara Author)를 무료 기본 탑재했다. 

이 ‘아라오서’ 저작도구를 통해 누구나 자신의 저작물을 쉽게 제작함과 동시에 저작된 책은 플랫폼 ‘아라북’  시스템에 자동 등록→출판→판매→유통 정산까지 모두 한자리에서 원스톱으로 처리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아라소프트 '아라북' 제작요원들

이는 초보 개인 저작자라도 독창적인 생각을 완벽하게 전자책에 쉽게 표현할 수 있도록 이미지(사진, 그림, 삽화 등), 텍스트, 비디오(영상), 이외에 다양한 오브젝트를 원하는 위치에 드래그만으로도 끌어다 놓음으로써 쉽고 간단하게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게 했다.

아라소프트 강정현 대표는 “이제 ‘아라북’ 플랫폼을 통해 대한민국 전 국민의 1인 전자출판시대가 공개적으로 열리는 것”이라며, “누구나 다양한 자신만의 소재로 멀티미디어형 전자책을 손쉽게 집에서도 직접 저술, 제작, 판매, 유통할 수 있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것은 결국 세계 전자책 유통시장에 대지각 변동을 이루게 하는 문화적 혁명에 가까운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혔다.

한편, 아라소프트는 이미 2020년 세계 최초로 전자책 표준인 ePUB 3.0 기반을 완벽하게 구현하는 멀티미디어형 전자책 저작도구 ‘나모오서’(Namo Author)를 상용소프트웨어화 하는데 개발 성공해 세계 시장에 출시, 전 세계 IT업계로부터 대찬사를 받았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