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
제71주기 산청·함양사건 양민희생자 합동위령제 및 추모유족·기관단체장 등 500명 참석 희생자 넋 기려
   
▲ 제71주기 산청·함양사건 양민희생자 합동위령제 및 추모식 개최

[경남데일리 = 정현무 기자] 함양군은 4일 산청·함양사건 추모공원에서 ‘제71주년 산청·함양사건 양민희생자 제35회 합동위령제 및 추모식’을 개최했다.

이날 추모식에는 진병영 함양군수, 윤병일 행안부 과거사관련 업무지원단장, 이승화 산청군수, 박용운 함양군의회의장, 정명순 산청군의회의장, 기관사회단체장, 정재원 유족회장을 비롯한 유가족 및 지역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해 아픈 역사를 되새기며 한마음으로 원혼을 위무했다.

위패봉안각에서 열린 제1부 합동위령제는 진병영 군수가 초헌관을, 정명순 산청군의회 의장이 아헌관, 정재원 유족회장이 종헌관을 맡아 엄숙하게 봉행했다.

이어 참배광장에서 열린 추모식은 식전행사로 반야무용단의 넋풀이를 시작으로 희생자 및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 헌화 및 분향, 경과보고 추모사, 추모시 낭송, 유족대표 인사, 위령가 제창 순으로 진행됐다.

진병영 함양군수는 “함양·산청 양민 학살사건은 1951년 2월 국군에 의해 억울하게 희생된 사건으로 희생자들과 유가족에 대한 아픔은 무엇으로도 위로되지 않을 것”이라며 “유족에 실질적인 보상과 명예회복을 될 수 있는 법안이 통과되어 유족들의 아픔과 고통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릴 수 있도록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산청·함양사건은 한국전쟁 중인 1951년 2월 산청군 금서면과 함양군 휴천면·유림면 일대에서 공비토벌작전을 하던 국군에 의해 705명의 양민이 희생된 사건이다.

산청·함양사건 추모공원은 이때 억울하게 희생된 영령들을 모신 합동묘역으로 위패봉안시설, 위령탑, 회양문, 합동묘역, 역사교육관 및 영상실 등이 설치돼 있으며 현재는 참배객과 방문객들을 위한 역사 교육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정현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