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
[함양소식] 베트남 계절근로자 입국 ‘농가 일손 부족 해소’ 기대21일 계절근로자 18명 환영행사 가져, 딸기·버섯·고추 등 10농가 영농현장 배치
   
▲ 함양군, 베트남 계절근로자 입국 ‘농가 일손 부족 해소’ 기대

[경남데일리 = 정현무 기자] 농촌지역 인구감소와 고령화로 인한 일손부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외국인 계절근로자들이 함양에 들어왔다.

함양군은 21일 농업기술센터 회의실에서 진병영 군수, 박용운 군의회의장, 고용농가, 베트남 계절근로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외국인 계절근로자 입국 환영행사를 개최했다.

이번에 입국한 베트남 계절근로자는 모두 18명으로 오는 12월에 5명이 추가로 입국해 모두 23명이 내년 4월 20일까지 5개월간 함양군내 버섯 및 딸기수확 등 10농가 영농현장에서 일손을 돕게 된다.

지난 20일 김해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계절근로자들은 환영식과 함께 입국자 교육, 마약 검사 등을 거쳐 농가에 배치됐다.

함양군은 계절근로자들이 함양에 머무르는 동안 안전하고 건강하게 지역의 부족한 일손을 도운 후 본국으로 귀국하기를 기원하는 마음에서 이날 환영행사를 개최했다.

진병영 군수는 “함양군을 찾은 베트남 청년들을 두 팔 벌려 환영하며 남짜미현의 훌륭한 인재들이 함양군의 농가는 물론이고 함양군의 농업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곳에서 생활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의 다하겠다”고 밝혔다.

함양군은 지난 2015년 4월 남짜미현과 우호교류 협약을 체결한 후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오고 있으며 지난 8월 함양군이 남짜미현을, 9월에는 남짜미현에서 함양군을 방문하며 계절근로자에 관한 협약을 맺으면서 이뤄졌다.

▲ 함양 결혼 이주여성 가족 김장김치 나눔 봉사
이주여성 모임, 안정된 한국 생활정착과 어려운 이웃들에게 나눔봉사 실천

[경남데일리 = 정현무 기자] 함양읍지역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태국 국적을 가진 16명으로 구성된 결혼 이주여성들이 지난 19일 연말을 맞이해 ‘소외된 이웃과 함께하는 행복한 김장김치 나눔’행사를 가졌다.

함양 결혼 이주여성 가족 김장김치 나눔 봉사

이날 결혼 이주 여성들은 함양읍 중촌마을 정상근 이장이 직접 재배한 농산물을 활용해 정성스럽게 김장김치를 담근 후 이를 지역 내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해 달라며 함양읍사무소에 50박스를 전달했다.

김장배추와 양념 등을 제공한 정상근 이장의 배우자는 결혼 이주 여성으로 “농촌사회의 새로운 이웃인 다문화 가정들에게 국적은 다르지만 서로의 애로사항을 이야기 하면서 화합하는 것은 물론 동절기 어려운 소외가정을 함께 돌아보는 시간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김장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에 평소 알고 지내온 이주여성모임 대표인 베트남 출신 감재연씨는 “다문화 가정의 결혼 이주여성들에게 사랑의 김장 담그기 사랑나눔 행사를 통해 자원봉사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함께 어울려 땀 흘리면서 농촌 정주자립의지를 높이는 뜻 깊은 자리였다”고 밝히면서 앞으로도 계속이어 나갈 것 이라고 전했다.

함양읍은 사랑으로 만든 김장김치를 지역 내 소외계층 50가구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정현무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