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제61회 경상남도 문화상 수상자 선정문학, 체육, 문화·언론, 조형예술 4개 부문 대상
좌측부터 이월춘 경남문학관장, 소석복 경남조정협회장, 최충경 경남스틸 회장, 성낙우 도예가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상남도는 ‘제61회 경상남도 문화상’ 4개 부문의 수상자를 발표했다.

올해 문화상 수상자는 이월춘 경남문학관장, 소석복 경남조정협회장, 최충경 경남스틸 회장, 성낙우 도예가가 각각 선정됐다.

‘경상남도 문화상’은 지역 문화예술 및 체육 발전에 기여한 사람을 선정해 그간의 노고를 격려하고 자긍심을 고취하고자 매년 수여하고 있으며 1962년부터 지난해까지 363명을 배출한 명실상부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상이다.

경남도는 이번 수상자 선정을 위해 부문별 최고의 전문가를 심사위원으로 위촉해 엄정한 심사를 거쳐 수상자를 결정했다.

문학 부문 이월춘 경남문학관장은 활발한 작품활동과 함께 지역에서 후학을 양성하는 등 문학 발전에 이바지했으며 체육 부문 소석복 경남조정협회장은 선수시절부터 이어진 활동으로 도내 조정팀 경기력 향상과 선수양성에 기여했다.

문화·언론 부문 최충경 회장은 메세나와 예술단체 등 지역 문화예술 활동을 물심양면 지원하고 장학사업을 펼치는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쳤으며 성낙우 도예가는 왕성한 창작활동으로 현대 도예 장르를 선도하고 도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 확대를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한미영 경남도 문화예술과장은 “이번에 수상의 영예를 안으신 분들은 지금까지 우리 경남의 문화와 예술, 체육 발전을 위해 헌신해 오신 분들”이라며 “이분들의 노고에 도민들과 함께 가슴 깊이 감사드리며 문화를 통해 도민들이 조금 더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