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상남도, 국가균형발전사업 우수기관 표창 수상기관 및 유공자, 국가균형발전위원장 표창 수상
   
▲ 경상남도, 국가균형발전사업 우수기관 표창 수상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상남도가 추진하는 산림휴양·녹색공간조성사업이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주관 평가에서 ‘2022년 균형발전사업 우수사업’으로 선정되어 6일 국가균형발전위원장 표창을 수상했다.

경남도는 늘어나는 산림휴양 수요에 부응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기 위해 지역 실정에 맞는 ‘경상남도 산림복지진흥계획’을 수립했다.

이에 따라 체계적으로 산림휴양시설을 확충해 국민 산림복지서비스 향상을 추진한 것이 우수사례로 선정되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도는 산림휴양시설을 선택과 집중을 통한 지구화, 단지화를 유도해 한 곳에서 다양한 산림복지서비스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시설을 조성함으로써 이용객 만족도 향상과 산림관광자원으로 경쟁력을 높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대표적인 산림휴양단지로는 거창군의 전국 최초 Y형 출렁다리를 자랑하는 ‘항노화힐링랜드’, 함양군의 모노레일과 공중외줄이동시설을 체험할 수 있는 ‘대봉산휴양밸리’, 그리고 생활권에서 일상 속 산림휴양을 즐길 수 있도록 조성한 ‘숲속의 진주’, ‘진해 드림파크’ 등이 있다.

또한, 경남도는 올해 국립용지봉자연휴양림을 비롯해 월아산자연휴양림, 도래재자연휴양림, 자굴산자연휴양림을 신규 개장해 늘어나는 휴양객으로부터 많은 호응을 받고 있으며 지난해 휴양림 이용객이 70만 6천 명에서 올해는 120만 5천 명으로 대폭 증가하고 있다.

제도적으로는 자연휴양림 주말 개념 개편, 1일만 휴가로도 이용 가능한 자연휴양림 이용 시간 선택제, 도민 시설사용료 할인, 경남 산림휴양 정보를 한곳에 통합하는 누리집 제작, 운영 등 다양한 방면에서 새로운 산림복지서비스를 발굴해 제공한다.

또한, 내년에는 민선8기 도정과제로서 도민 체감형 산림복지 서비스 확대를 위해 진해만자연휴양림, 남해군자연휴양림, 산청황매산자연휴양림, 두모산자연휴양림 등 4개소를 신규 조성하고 도민의 산림휴양시설 예약의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도민 우선 예약제’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