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미스터트롯2' 관전 포인트 대방출22일 밤 10시 본편 전격 공개
'미스터트롯2' 관전 포인트 대방출

[경남데일리=박수진 기자] 더욱 매섭고 독하게 돌아온 TV CHOSUN의 대체불가 오리지널 트롯 오디션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이 트롯계를 평정할 국가대표 'NEW 트롯 스타' 발굴에 나서는 마스터 6인의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오는 22일 밤 10시 대망의 첫 방송을 앞둔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은 장르의 한계를 뛰어넘어 한국 대중문화의 '넘사벽' 아이콘으로 자리잡은 '미스&미스터트롯' 시리즈의 네 번째 프로젝트이다. 

전 국민에게 '트롯의 맛'을 제대로 선보이며 대한민국을 트롯 열풍으로 이끈 주역인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은 대한민국 트롯의 과거를 조명하고, 현재를 대표하며, 미래를 만드는 프로그램으로 대중과 조우할 전망이다.

이에 김연자, 진성, 장민호, 홍지윤, 이홍기, 이은지 마스터의 입을 빌려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을 더욱 재미있게 볼 수 있는 방법을 전한다.

트롯 역사의 산증인 '레전드 마스터' 김연자와 진성은 대선배로서 참가자들에게 뼈가 되고 살이 되는 진심 어린 조언과 평가로 힘을 불어넣는다. 

김연자는 "우리는 옛부터 노래를 잘하고 즐기는 민족이다. 시대가 흐름에 따라 노래를 부르는 사람의 수준은 상향되고 나이대는 점점 어려지고 있다"며 음악계 전반에 걸친 특징을 짚었다. 

그러면서 "참가자의 나이와 인지도 등 모든 편견을 없애고 보는 것을 추천한다. 정말 눈과 귀가 호강하고 수준 높은 오디션을 관전하실 수 있을 것"이라며 '미스터트롯2'를 향한 꿀팁을 알렸다. 

진성은 "이렇게 노래 잘하는 사람이 많았나 싶을 정도로 수많은 실력자들이 등장한다. 참가자들의 노래 하나하나에 귀 기울이며 집중하신다면 더욱 재미있게 보실 수 있다"고 귀띔했다.

미스&미스터트롯 오디션 출신으로 누구보다 참가자들과 깊이 공감하며 노하우를 전수할 '직속 선배' 장민호, 홍지윤도 마스터석을 채웠다. 

장민호는 "시즌1의 연령을 뛰어넘는 실력자들이 많이 출연해 녹화하면서도 깜짝 놀랐다. 참신함과 관록 넘치는 분들이 새롭게 신설된 부서에 대거 포진해 있다"며, "연령대의 폭, 그리고 시즌1과 시즌2 부서의 변화를 확인하면서 보시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홍지윤은 "국악이나 성악, 아이돌 가요처럼 非트로트 출신 참가자들이 자신의 창법을 잠시 뒤로하고 어떻게 트로트의 맛을 살리는지 보는 것도 하나의 재미 포인트일 것"이라고 꼽았다.

믿고 듣는 보컬 이홍기, 예능 대세 개그우먼 이은지는 'MZ 마스터'로서 프로그램의 품격을 더한다. 

이홍기는 "이전 '미스터트롯'에 대한 경험으로 시청자들의 기준이 높을 거라고 생각하여 시즌1보다 심사 기준점을 높였다"며, "참가자들의 평균 실력이 높으니 이 부분을 지켜보면 좋을 것 같다. 그리고 노래는 물론, 그 사람이 가진 매력과 다시 보고 싶은 참가자인지를 살펴보는 것도 좋겠다"고 밝혔다. 

이은지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보니 무대 위에서 얼마나 자연스럽게 잘 놀고 즐기는지도 중요한 것 같다"고 했으며, "녹화를 하다 보니 각자 인생을 걸고 나온 간절함이 느껴졌다. 참가자들의 간절함이 듬뿍 담긴 무대와 훈훈한 비주얼, 단단한 노래 실력이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미스터트롯2-새로운 전설의 시작' 제작진은, "'미스터트롯2'는 각자의 간절함으로 모인 실력자들이 음악 인생을 걸고 자신의 모든 것을 던지며 치열하게 준비했다. 이제 시청자 여러분의 평가만이 남았다. 대한민국 최고 트롯 가수를 뽑는 이 초대형 프로젝트에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