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종합
국과수 공식발표 "장자연 편지, 친필 아닌 가짜"

   
 
(故) 장자연의 편지가 자필이 아닌 가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16일 오전 10시 브리핑을 통해 경찰이 조사를 의뢰한 문건(편지)과 고인의 필적이 일치하지 않는다는 감정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9일 장자연의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전모씨(31)가 수감 중인 광주 교도소를 압수수색, 장자연의 편지라고 주장하는 문서 23장을 확보하고 국과수에 필적감정을 의뢰했다.

경찰은 국과수 발표에 이어 오후 2시 경기도 수원 경기경찰청에서 국과수 감정 결과를 포함해 전씨에 대한 수사 결과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인뉴스  master@cwin.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