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
창원대 ‘국립대학교 의과대학 설립 공동포럼’ 개최지역공익의료인력 확충 위한 포럼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창원대학교가 지역사회 숙원사업인 의과대학 설립에 박차를 가한다.

국립창원대는 국립공주대(총장 원성수), 국립목포대(총장 송하철), 국립순천대(총장 고영진), 국립안동대(총장 권순태) 등 5개 국립대학교 공동주관으로 19일 청주시 H호텔 세종시티에서 ‘지역공익의료인력 확충을 위한 권역별 국립대학교 의과대학 설립 공동포럼’을 개최한다.

이날 공동포럼은 5개 대학의 총장 및 대학별 담당자 등이 참석하며, ‘지역공공의대 설립 필요성과 방안’에 대한 발제를 시작으로 각 대학별 ‘의과대학 유치 관련 정책연구 공유’, ‘공동건의문 채택’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또한 창원대를 비롯해 공동포럼을 주관하는 각 대학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된다.

이번 포럼을 통해 공동주관으로 참여한 5개 대학들은 의대 유치를 위한 협력을 도모하고, 국립대학교 의과대학 설립 필요성 및 공익의료 서비스 확대의 촉구를 위한 공동건의문을 채택해 보건복지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지난해 7월 보건복지부의 ‘보건의료인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에 따르면 2020년 전국 의사 수는 9만9492명, 이 중 경남은 5.2% 수준에 불과한 5216명이고, 인구 10만명당 기준 전국 의사 수는 193.8명이지만 경남은 156.5명에 그치고 있다.

또한 지난해 12월 경남연구원이 발표한 ‘경남 의사인력 확충 필요성과 정책과제’ 자료에 따르면 2021년말 기준 경남의 의대정원은 76명(경상국립대)으로 전국 의대정원(3058명)의 2.5% 수준이고, 인구 1만명당 의대정원은 경남이 0.23명으로 전국 0.59명보다 크게 적어 의사 인력 확충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처럼 지역의 공공의료기관에서는 적정 인력을 확보하지 못해 국가의료정책을 수행하기 어려운 현실이고, 그에 따라 5개 대학들은 의료취약지역에 위치한 국립대학 권역 내에 의과대학 설립을 통해 지역 간 의료격차를 해소하고, 국립대학으로서 공적가치 추구 및 지역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의대정원 증원, 지역 공공의료 인력육성에 필요한 의과대학 설립을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이날 창원대 이호영 총장을 비롯한 5개 대학 총장들은 공동건의문 채택을 통해 앞으로도 의과대학 설립을 위한 전국 의료취약지구 내 국립대학들의 협력을 도모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고, 지역민들의 삶의 질 향상, 나아가 지역을 대표하는 국립대학으로서 책무를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힐 방침이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