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여권 발급량 지난해보다 10배 ‘급증’발급까지 2주가량 소요…해외여행 계획 시 여권 신청 미리미리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남도는 코로나19 거리두기 해제와 겨울방학, 설 연휴 등이 겹쳐 해외여행 수요 증가로 여권 발급이 크게 늘었다고 밝혔다.

경남도에 따르면 18일 현재 여권 발급 건수는 1만 3,214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450건 대비 10배가량 증가했으며 18일 여권 신청 시 2주 후인 2월 1일경 여권 수령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전국적으로 1월 첫째 주 여권 발급량이 14만 4천여 건, 둘째 주 14만 8천여 건에 달해, 여권 발급을 전담하는 조폐공사의 인력, 장비 등을 감안할 때, 당분간 여권 발급 기간이 단축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경남도는 밝혔다.

도내에서는 도청 민원실을 비롯한 시군청 민원실, 출장소 등 22개소에서 여권을 동일한 기간에 발급받을 수 있으며 평일 낮 시간 방문이 어려운 도민들을 위해 도청, 마산합포구청, 진해구청 민원실에서는 매주 화요일 저녁 8시까지, 김해, 통영시청에서는 매주 월요일 저녁 8시까지 야간 민원실을 운영하고 있다.

경남도 관계자는 “여권 발급 기간 장기화, 민원인 대기시간 증가 등에 따른 현장 상황을 외교부에 전달하면서 인력·장비 확보 등을 통해 민원인의 불편을 줄여줄 것을 건의했다”며 “도민들께서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여권을 여유 있게 미리 발급받아 두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