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지역건축안전센터 기술검토 대상·범위 확대기존 구조안전 분야에 그치던 기술검토, 화재안전 분야까지 확대 시행
   
▲ 경남도, 지역건축안전센터 기술검토 대상·범위 확대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남도는 지역건축안전센터의 건축인허가 기술검토 대상과 범위를 기존 구조안전 분야에서 화재안전 분야까지 확대 시행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도는 도내 건축현장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건축물의 종합적인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지난해 1월 지역건축안전센터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5월 지역건축안전센터 내 건축구조 분야 전문인력을 채용하고 도내 지역건축안전센터 미설치 15개 시군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건축물의 구조안전에 관한 전문적인 기술검토를 추진하고 있다.

구조안전 기술검토는 구조안전확인대상 건축물 중 건축구조기술사의 협력을 받지 않는 건축물로 층수 5층 이하이면서 연면적 200㎡ 이상 5,000㎡ 미만을 대상으로 지난해 7월부터 시행 중이며 50건을 검토 완료했다.

더 나아가 지난해 12월, 추가로 전문인력인 건축사를 채용함에 따라, 3층 이상인 준다중이용 건축물에 대해 건축인허가 기술검토 사항인 건축물의 피난·방화·내화·마감재료 적합성 여부 등 화재안전 분야까지 확대 시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경상남도 지역건축안전센터를 거점으로 설계 단계부터 전문적인 기술지원 협력체계를 마련함으로써 위험요인을 사전에 제거하고 건축물 안전사고에 선제적 예방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경남도는 지난해 ‘도민 중심의 안전관리 실현’을 목표로 광주 외벽 붕괴에 따른 주택건설 현장 42개소의 안전점검, 안전취약시기 건축공사장 300여 개소 시공실태 점검 및 노후 공공건축물 28개소의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등 지속적인 안전점검 추진으로 안전사고 예방에 힘쓰고 있다.

아울러 올해는 ’일상의 안전을 높이는 건축, 삶이 행복한 경남‘을 목표로 도가 시행하는 공공건축공사장에 스마트 안전장비지원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나아가 건축공사 공정별·시기별 안전점검과 소규모 건축공사 현장의 감리자에 대한 불시점검 시행 등 건축물의 품질확보와 건설기술인의 안전의식을 고취하는 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허동식 경남도 도시주택국장은 “건축물의 설계·시공·감리 전반에 대한 전문적인 관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건축안전정책을 지속 발굴하고 안전관리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