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SNT에너지 중동시장 공략 더욱 박차SNT걸프, 사우디아라비아 공장 증설 기념식 개최
사우디아라비아와 SNT의 고위 관계자들이 SNT걸프 공장 증석 기념식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SNT에너지가 생산시설 확충을 통한 중동시장 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SNT에너지는 1일 사우디아라비아 담맘에서 현지법인인 SNT걸프의 공장 증설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사우디아라비아 미셸 빈 모하메드 빈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 왕자, 에너지부 푸아드 모하메드 무사 차관, 사우디 아람코 살렘 알 후라이시 구매부사장, 사우디전력청 가님 알 카타니 수석전무 등 발전산업 관련 사우디아라비아 고위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SNT걸프는 대한민국 석유화학 및 발전플랜트설비 업체 최초로 사우디아라비아 현지에 진출한 SNT에너지의 100% 자회사이다. 

사우디아라비아 고위 관계자들이 해외 투자 기업의 기념식에 대거 참석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으로, SNT걸프의 사우디 현지화 성공에 따른 사우디 정부와 중동시장의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로 평가된다.

특히 이번 기념식이 지난해 11월 710조원 규모의 사막신도시인 네옴시티 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의 방한 등에 이어 진행되었다는 점에서 현지의 관심이 더욱 집중된 것으로 보인다.

SNT걸프의 생산능력은 이번 공장 증설에 따라 기존 대비 두 배로 크게 늘어났다. 

SNT걸프는 이를 기반으로 화공플랜트용 에어쿨러 생산을 더욱 확대해 사우디를 비롯한 중동시장의 사업 수주 및 현지 기반 수출 시스템을 더욱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SNT걸프와 사우디 아람코 간 상호 협력관계 증진 등의 내용을 담은 양해각서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사우디 아람코는 SNT걸프의 투자 성과를 최대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현지 프로젝트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SNT걸프는 사우디 현지 설비투자 증대와 교육 아카데미를 신설하는 등 사우디 정부의 현지화 프로젝트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이날 SNT걸프는 추가적인 사우디 현지 투자 계획도 발표했다. SNT걸프는 제2공장 신설을 통해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중동지역의 신규 원자력 및 복합화력발전소 건설에 필요한 배열회수보일러(HRSG), 복수기 등 주요 발전설비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SNT걸프는 이미 사우디 에너지청을 비롯한 정부 및 현지 고객사 마케팅을 적극 전개하고 있다.

SNT에너지 관계자는 “이번 공장 증설 및 추가적인 제2공장 신설을 통해 사우디 현지 생산 확대, 아람코와의 협력관계 증진 및 사우디아라비아의 ‘비전(VISION) 2030’ 달성 등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며 “나아가 중동지역의 여러 국가를 대상으로 한 에어쿨러, 원자력 및 복합화력발전용 발전플랜트설비 사업 수주 및 현지 기반 수출 시스템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NT걸프는 지난 2012년 설립 이래 지속적으로 사우디아라비아 현지 투자를 진행하며 중동지역의 대표적인 에어쿨러 제조업체로 자리매김 해왔다. 

특히 지난해 11월에는 아람코와 전략적 장기조달 구매협약(CPA)을 체결하고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더욱 강화하기로 한 바 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