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군, ATEC 해외전문가 초빙 시설채소 작물 재배 교육

[경남데일리 = 송준호 기자] 고성군이 지난달 31일 시설원예 분야의 해외전문가를 초빙해 관내 시설채소 재배 농가에 첨단 선진기술을 전수했다.

교육을 위해 초빙된 네덜란드 출신인 게르트스 소바지 강사는 작물생리·환경 컨설팅 업체인 소바지이노베이티社를 설립·운영하고 있으며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 여러 국가에서 컨설팅해 온 시설원예 전문 컨설턴트이다.

이날 교육에는 시설 토마토 재배 농업인 등 40여명이 참가했으며 오전에는 농업기술센터에서 이론교육을 듣고 오후에는 고성농원에서 맞춤형 현장 교육을 했다.

특히 이번 교육에선 작물 정식 후 세력 관리, 양수분, 착과 관리 등 농가 애로 기술에 대한 이론교육은 물론, 현장에서 발생하는 여러 문제점을 찾고 해결하는 컨설팅을 통해 교육에 참여한 농업인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받았다.

아울러 최을석 고성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군의원 6명이 현장에 참석해 재배 농가를 격려하고 고성군 농업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이수원 농업기술과장은 “이번 교육은 경남농업기술원과 공동으로 채소 재배 농가의 경쟁력과 소득을 높이고자 마련한 것이다”며 “앞으로도 농가에 선진 기술을 꾸준히 알려 농가들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고성의 파프리카, 시설 토마토는 고성읍, 마암면, 영오면, 거류면 일원에서 9개 작목반 92 농가가 참여해 58ha의 면적에서 연간 6,000여 톤을 생산하고 있다.

고성군에서는 지역 특성화 기술 개발지원 사업을 통해 파프리카, 시설 토마토 등을 특화작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송준호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