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글로벌 방산도시’ 창원특례시, 방산 강소기업 체계적 육성미래 30년 선도기반 마련 위해 방산 중소기업에 집중 투자
   
▲ ‘글로벌 방산도시’ 창원특례시, 방산 강소기업 체계적 육성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글로벌 방산도시로 우뚝 선 창원특례시는 지난해 방산 수출액 120억 달러, 역대 최대규모 수출액을 경신하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 방위산업을 지속 가능한 미래먹거리 첨단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올해도 매진한다고 2일 밝혔다.

현 정부가 ‘국정과제’ ‘첨단전력 건설과 방산수출 확대의 선순환 구조 마련’을 목표로 설정하고 세계 4대 방산 수출국 도약을 위한 범정부 차원의 방산 수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창원시는 국정과제와 동행하는 다양한 시책들을 추진하며 2023년에도 K-방산 수출과 발전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갈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10월 한국형발사체 고도화사업 총괄 체계기업으로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확정되면서 엔진과 관련부품 제조 생산의 기술경쟁력 확대를 위해 2023년에는 우주발사체 부품 지원사업을 신규로 편성했다.

2023년 지원사업으로 방산중소기업 기술강화 지원사업 항공·우주부품 기술경쟁력 강화 지원사업 방산·항공부품 네트워크 지원사업 방위산업 맞춤형 전문인재 육성 및 지원사업 방위항공 부품 수출활성화 사업 등 관내 방위·항공우주부품 중소기업 및 진출 예정 기업의 네트워크 활동을 강화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4년차에 접어든 방산혁신클러스터 시범사업을 고도화하고 방산 수출 활성화를 위해 10월에 개최 예정인 2023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에는 역대 최대 규모의 중소기업 공동관을 구축해 관내 중소기업의 수출마케팅 지원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방위사업청 R&D 공모사업의 적극적인 홍보와 창원산업진흥원 및 방위사업청 원스톱지원센터와의 연계 지원으로 지역 방산기업 공모사업 참여율을 제고해 그동안 취약했던 방산 R&D사업을 집중·지원하고 국비 확보에도 심혈을 기울여 나갈 예정이다.

류효종 미래전략산업국장은 “대한민국 방산메카를 넘어 세계적인 방산도시로 우뚝 선 창원의 위상은 지난 1970년대 미래를 내다보고 조성된 창원 국가산단의 힘이다”며 “민선 8기 홍남표 시정은 R&D 중심의 국가산단2.0 조성을 통해 미래 50년을 내다보고 착실히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9월 준공 예정인 경남창원방위산업진흥센터를 중심으로 정부 정책과 발을 맞추며 방산 중소기업 국산화 R&D추진, 기업 창업지원, 수출상담회, 대·중·소 상생마켓 등 다양한 방산기업 네트워크 지원사업을 함께 추진해 대한민국의 산업 심장을 쉼없이 뛰는데 창원시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