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남해
남해군, 관내 공원묘지 플라스틱 조화 사용 근절 당부친환경 추모문화 조성을 위한

[경남데일리 = 정문혁 기자] 남해군은 친환경 추모문화 조성을 위해 관내 공원묘지에서 플라스틱 조화사용을 금지해줄 것을 당부했다.

남해군은 2월부터 남해군 추모누리 내 조화 반입을 금지하고 생화 및 드라이플라워, 작은 화분 등을 권장하고 있다.

또한 마을 등에서 관리하고 있는 공원묘지에서도 조화반입이 근절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홍보를 펼칠 예정이다.

남해군은 이에 앞서 2022년 추석과 2023년 설 2회에 걸쳐 경상남도, 경남화훼자조금협의회와 함께 생화 1,000다발을 준비해 추모누리를 찾는 추모객에게 무료로 나눠주며 ‘친환경 추모문화 조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한 바 있다.

플라스틱 조화는 쓰레기 발생량 증가 뿐 아니라 장기간 방치되어 햇볕에 노출되고 풍화되면 미세플라스틱이 생성돼 대기 및 토양을 오염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남해군 관계자는 “장사문화의 선진지로 명성이 자자한 우리 남해군에서부터 조화 사용을 근절해 나감으로써 친환경 추모문화를 이끌어 나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정문혁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