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고성
고성군 농촌협약사업 본격 추진총사업비 303억 원, 농촌지역 정주 여건 개선 기대
영오면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 기본계획 용역 착수 보고회가 열렸다.

[경남데일리=송준호 기자] 고성군이 2일부터 영오면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 기본계획 용역 착수 보고회를 시작으로 농촌협약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군은 지난해 공모에 선정된 농촌협약사업으로 2022년부터 2026년까지 5년간 △회화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사업(150억 원) △영오면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1단계, 40억 원) △동해면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2단계, 20억 원) △구만면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2단계, 20억 원) △마암면 기초생활거점 조성사업(2단계, 20억 원) 등을 추진해 5개 면의 생활 정주 여건을 개선하고 농촌의 경제활력을 높이고자 한다.

이외에도 시군역량강화사업, 귀농·귀촌 활성화 사업 등 6개 사업에 사업비 53억 원을 투입해 북부생활권의 주민 지역공동체 활성화에 집중할 예정이다.

농촌협약은 지자체가 수립한 농촌공간 전략계획과 농촌생활권 활성화 계획의 이행에 필요한 사업을 정부와 지자체가 투자를 집중함으로써 농촌생활권을 복원하기 위한 제도로, 2019년 12월 도입됐다.

군은 이날 기본계획 용역 착수보고회를 통해 수렴한 주민 의견을 경남도, 농림축산식품부와의 협의를 거쳐 기본계획에 반영할 예정이다.

박태수 농촌정책과장은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협약을 체결해 사업비 303억 원을 확보하고, 드디어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한다”며 “향후 북부생활권 대상 사업 기본계획 수립에 행정력을 집중해 주민 생활 여건이 개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준호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