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11월 ‘한·세계 화상비즈니스 위크’초대한다”영국중화총상회 부회장 만나 적극 홍보…비대면 개최 후 3년만 대면 회의
   
▲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11월 ‘한·세계 화상비즈니스 위크’초대한다”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3일 오후 3시 시청 접견실에서 정예 영국중화총상회 부회장을 만나 ‘2023 한·세계 화상 비즈니스 위크’를 적극 홍보했다.

중화총상회 소속 많은 기업들의 관심과 참석도 요청했다.

시는 오는 11월 ‘2023 한·세계 화상 비즈니스 위크’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 ‘2020 한·세계 화상 비즈니스 위크’가 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온라인으로 개최된 후 3년 만에 처음 대면 개최되는 회의다.

시는 관내 강소기업을 소개하고 화교 기업인을 대상으로 투자유치 활동을 펼쳤다.

정예 부회장은 관내 유휴부지 및 주요 투자지, 한국전기연구원 창원 본원 홍보관을 둘러보며 “창원특례시와 지속적인 경제 교류를 통해 투자유치 활동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전했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올해 첫 대면으로 개최되는 한·세계 화상 비즈니스 위크를 바탕으로 동북아 중심도시로 도약하는 기회로 만들겠다”며 “앞으로도 세계중화총상회와 지속적인 상호 협력을 통해 활발한 경제 교류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