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해사 제81기 162명 신입 생도 입학5주간의 강한 교육훈련 성공적으로 마쳐
제81기 해군사관생도 대표자 류호인 생도가 선서를 하고 있다.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해군사관학교(이하 해사)는 3일 오후 해사 연병장에서 제81기 사관생도 입학식을 개최했다. 

지난 5주간 충무기초훈련(가입학훈련)을 마친 신입 해군사관생도 162명[남 139명(수탁생도 3명 포함), 여 23명]은 이날 입학식을 통해 해군사관생도로 탄생했다.

황선우 해군사관학교장(중장) 주관으로 열린 이번 입학식에는 직계가족과 교직원, 선배 장교 및 사관생도 등 약 1000명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참석했다. 

또한, 해사는 현장에 참석하지 못하는 가족과 국민을 위해 입학식을 해군ㆍ해군사관학교 유튜브 등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했다.

입학식은 국민의례, 열병, 명예중대 임명식, 77기ㆍ78기 사관생도 근무교대식, 입학선서, 축전 낭독, 교장 식사, 분열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입학식을 가진 81기 사관생도들은 지난 1월 3일에 가입학하여 복종-인내-극기-필승-명예로 이어지는 5주간의 훈련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들은 훈련 기간 중 유격ㆍ화생방ㆍ사격, 행군 등 강도 높은 훈련으로 4년간의 생도 생활에 필요한 강한 정신력과 체력을 길렀다. 

특히, 이들은 혹독한 추위를 이겨내며 해군사관학교 앞바다에 들어가는 ‘옥포만 의식’을 통해 해사인(海士人)으로서 명예와 전통을 이어갈 것을 다짐했다.

제81기 해군사관생도들이 연병장에서 분열하고 있다.

81기 생도 중에는 해군에 복무하고 있는 아버지와 형의 뒤를 이어 장교의 길을 걷게 된 정세빈 생도, 해군 예비역 아버지와 해군사관생도인 누나에 이어 사관생도가 된 임다혁 생도, 해군병으로 복무 후 해군사관학교에 입학한 배기욱 생도가 포함되어 있어 화제를 모았다.

정세빈 생도의 아버지는 정선영 준위(준 53기)이며, 형은 정세동 소위(사 76기)이다. 

정 생도는 “이번 가입교 훈련을 통해 이전보다 가족들에 대한 이해와 존경의 마음이 커졌다.”라며 “머지않아 아버지와 형과 함께 정복을 입고 나란히 기념사진 찍는 날을 기대해본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임다혁 생도의 아버지는 임기만 예비역 중령(사 46기)으로 현재 3함대사령부에서 제3수리창장 직을 맡고 있으며, 누나는 임다은 해군사관생도(사 78기, 4학년)이다. 

임 생도는 “아버지와 누나에 이어 해군사관학교에 입학하게 되어 기쁘다”며 “가족들의 발자취를 따라 해군 장교로 임관하기까지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병668기로 복무 후 해군사관학교에 입학한 배기욱 생도는 “해군병으로 복무했던 경험을 살려, 조국의 바다를 빈틈없이 수호하는 해군장교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신입생도 중에는 베트남(딘빈푹 생도), 사우디(아흐멧 생도), 필리핀(아르치 생도)에서 온 외국군 수탁생도 3명도 포함되어 있다.

황선우 해사 교장은 축사를 통해 제81기 사관생도들의 입학을 축하했다. 

그는 “여러분은 ‘튼튼한 국방, 과학기술 강군’의 시대를 열어갈 주역”이라며 “강한 힘만이 평화를 지켜낼 수 있듯 실전적이고 강한 훈련을 통해, 조국의 바다를 굳건히 지킬 수 있는 군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진해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이날 입학한 제81기 사관생도들은 앞으로 4년간 전공별 학과교육은 물론 군사훈련 및 실습 등 사관학교 고유의 우수한 교육훈련을 거쳐 군인정신과 전문지식, 지ㆍ덕ㆍ체를 고루 갖춘 정예 호국간성으로 거듭나게 된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