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경남FC
경남FC 3월 1일 부천과 개막전지난해 상대에 고전한 경남 다이렉트 승격 향한 첫 출발
경남FC 3월 1일 부천과 개막전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FC가 다이렉트 승격을 향한 첫 출발에 나선다.

경남FC가 3월 1일 오후 1시 30분 창원축구센터에서 부천FC 1995와 하나원큐 K리그2 2023 개막전을 치른다.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로 승격의 문턱에서 좌절을 맛본 경남은 설기현 감독과 재계약하며 4년째 함께한다. 

선수들이 설 감독의 전술에 익숙해졌고, 지난 시즌 어린 선수들이 성장함에 따라 선수단은 균형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경남은 이적 시장에서도 적재적소에 필요한 영입에 성공했다. 조향기, 송홍민, 권기표, 조상준, 이윤오를 영입한 데 이어 대전에서 임대로 활약한 원기종까지 완전영입하며 스쿼드의 질적 성장을 이뤄냈다.

특히 경남은 특출난 공격력에 반해 수비력이 약점으로 지목됐다. 이에 설 감독은 올 시즌 승격을 위해 수비 안정화에 심혈을 기울였다.

설기현 감독은 “승리를 하려면 득점이 필요하지만 승격을 하려면 수비가 우선시돼야 한다는 걸 깨달았다”며 “초반부터 좋은 성적을 다이렉트 승격을 노려보겠다”고 말했다.

이번 맞대결은 두 사령탑의 자존심 대결도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지난 시즌 경남과 부천은 준플레이오프까지 총 5차례 만났다. 경남은 2승 3패를 기록했으나 준플레이오프에서 극적인 승리를 거두며 열세라는 이미지를 지웠다.

부천과 경기에서 주목할 선수는 친정팀을 상대할 송홍민이다. 수비형 미드필더 송홍민은 프로 데뷔 후 줄곧 부천에서만 활약하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경남으로 이적했다. 부천에서 살림꾼 역할을 맡았던 송홍민이 친정팀을 상대로 어떤 경기력을 보이냐에 따라 승부의 향방이 나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경남은 홈 개막전을 맞아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홈 개막전 입장권은 티켓링크에서 예매가 가능하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