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남도, 합천군 용주면 산불 ‘주불 진화 완료’9일 오전 10시, 주불진화 선언…신속한 대응으로 인명 피해 제로 재산피해 최소화

[경남데일리 = 황민성 기자] 경남도는 지난 8일 오후 2시 합천군 용주면 월평리 일원에서 발화해 163ha에 이르는 산림 피해를 낸 산불이, 발생 만 하루가 되기 전인 9일 오전 10시 주불 진화를 완료한 후 현재 잔불 정리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산불은 건조한 날씨와 강한 바람으로 인해 산불 발생 3시간 만에 피해면적이 100ha를 넘어서는 등 초기 진화에 애로를 겪었으나, 경남도는 산불발생 보고를 받은 즉시 자체 상황판단 회의를 거쳐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시켰다.

또한 박완수 도지사가 총괄 지휘하는 산불현장통합지휘본부를 현장 인근에 설치해 산불진화에 총력 대응했다.

급속히 확산하는 산불 진화를 위해 양일 누적 특수·전문진화대 및 공무원 등 2,970명이 투입됐고 산불 진화 헬기 66대, 소방차와·산불진화차 등 진화장비 152대가 투입되어 총력을 다한 결과 9일 오전 10시 주불 진화를 선언했다.

경남도 재대본은 현장 통합지휘본부, 합천군, 경찰, 소방, 군부대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했다.

특히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 선제적으로 위험지역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 214명을 마을회관, 보건지소 등 7개 임시 대피시설에 분산 대피시키고 공무원들이 대피 중인 어르신들의 건강을 직접 챙겼으며 합천군 보건소에서는 일시대피 주민들을 대상으로 건강 상태 확인 등 순회진료를 실시해 주민들의 불편함이 없는 지를 확인했다.

이번 산불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약 163ha의 산림이 소실된 것으로 추정되며 정확한 피해면적은 현장조사를 통해 확정할 예정이다.

경남도 재해대책본부는 산불현장 통합지휘본부에서 필요로 하는 사항과 행안부와 산림청 등 관련 중앙부처에서 요구하는 사항을 신속하고 종합적으로 판단해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산불진화와 인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산불 대응 컨트롤타워 역할을 촘촘히 수행했다.

박완수 도지사는 “합천 산불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하며 “산불진화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한 결과, 주불이 진화됐다.

산불진화를 위해 참여하신 모든 분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리며 잔불정리 등 피해지역의 신속한 복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산불의 50%가 3,4월에 집중되므로 쓰레기 소각 자제 등 산불방지에 도민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