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안
104년 전 외치던 “대한독립 만세” 다시 울려 퍼져제104주년 함안 군북 3.20 독립만세운동 기념행사 개최
제104주년 함안 군북 3.20 독립만세운동 기념행사 개최

[경남데일리=박수진 기자] 영·호남과 충청의 삼남지방에서 가장 많은 희생이 난 의거로 기록된 함안군 ‘군북 3.20독립만세운동’을 기리는 기념행사가 20일 군북 3.1독립운동기념탑 앞에서 개최됐다.
 
(사)군북 3.1독립운동기념사업회(회장 황용광)가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조근제 함안군수, 도·군의원, 김종술 경남동부보훈지청장, 관내 기관·단체장, 유족대표, 지역주민, 39사단 장병 등 7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제례행사를 시작으로 만세운동 재현과 시가행진, 남선희 경상대 교수의 진혼무, 기념식, 풍물 한마당과 기공체조 공연 등의 식후행사 순으로 이어졌다.
 

104년 전 외치던 “대한독립 만세” 다시 울려 퍼져

특히 군북중학교에서 공설운동장까지 이어진 만세운동 재현행사 행렬은 일제의 무력 탄압에도 굴하지 않고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격렬히 저항했던 1919년 3월 그 날의 독립만세운동을 떠올리게 했다.
 
조근제 군수는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이후 4년만에 개최되어 더욱 의미가 깊다. 우리 지역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재현하면서 선열들의 애국정신을 느껴볼 수 있었던 뜻깊은 시간이었다”며 “군에서도 조국의 독립을 위해 애쓴 선열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애국지사 선양과 함안의 역사를 재조명하는 데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