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경남농협, 영농자금 이자 지원으로 농업인과 상생‘농업인과 함께하는 100년 농협’ 일환...330억 규모 농가 금융부담 완화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남농협이 ‘농업인과 함께하는 100년 농협’의 일환으로 고금리 시기 영농비용 절감을 지원하고자 농협중앙회가 1.65%의 이자를 지원해 고객은 최저 연 3%대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는 '함께하는 100년농촌 저금리대출'을 출시했다.

청년 창업농, 귀농인 및 농·축협 조합원이라면 누구나 가까운 농·축협에서 1인당 최대 5000만원·2년 이내 기간으로 운전자금 용도 신규대출 및 기존 영농자금 대환대출 신청이 가능하다.

함께하는 100년농촌 저금리대출의 총 한도는 전국 기준 1조원으로 최소 2만여명의 농업인에게 330억원의 규모의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기대된다.

김주양 본부장은 “이번 영농자금에 대한 이자 지원이 고금리로 힘들어하고 계신 농업인들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 영농에만 집중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농업금융 지원은 물론 농가 일손돕기, 우리 농산물 소비촉진 등 다양한 농업·농촌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여 농업인과 함께하는 100년 농협을 구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