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현대로템, 신규 고속철 수주...민선8기 경남 철도산업 견인현대로템, 7,100억 원 규모 코레일 고속철 낙찰예정자 선정
지난 2022년 9월에 진행된 현대로템 출고기념식 모습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경상남도는 20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의 평택~오송선 등에 투입될 7,100억 원 규모 EMU-320(동력분산식 고속철) 136량 입찰의 개찰결과 도내 소재기업인 현대로템이 낙찰예정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입찰에서는 이례적으로 입찰자격에 고속철 납품실적을 제외하여, 해외업체 참가 등 17년 만에 고속철 제조업체 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었으나, 국내 제일의 고속철 기술력을 보유한 현대로템이 기술 점수에서 경쟁우위를 확보하며 단독 낙찰예정자로 선정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코레일은 21~22일 이틀간 안정성 평가를 거쳐 28일까지는 최종 낙찰자 결정 및 계약체결을 한다는 방침이다.

박완수 도지사는 그동안 고속철 입찰자격 변경에 따른 해외업체의 무분별한 국내 고속철 시장 진입 등 업계의 우려를 지역을 방문한 대통령, 국토교통부장관 등에게 직접 수차례 전달했으며, 철도 분야의 입찰제도 개선, 정부 지원 등을 촉구하는 대정부 공동결의문을 채택하는 등 지역 기업을 지원했다.

경상남도는 현대로템의 이번 수주가 도내 50개 협력사(종업원 17,000여 명) 일감 수혜, 1,800여 명의 고용유발 및 고속철 납품 실적 확보로 국내 첫 고속철 해외수출의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남도 김병규 경제부지사는 “이번 현대로템의 고속철 수주는 그간 민·관 협력으로 쌓아올린 기술의 결실”이라며, “지역기업에 많은 낙수효과가 예상되는 만큼 이후 절차에서도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