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부진경자청-㈜롯데쇼핑, 자동화 물류센터 건립 위한 투자양해각서 체결국제산업물류도시 1만2천평, 2,000억원 규모의 투자 예정, 2천여명 고용효과 기대
부진경자청-㈜롯데쇼핑, 자동화 물류센터 건립 위한 투자양해각서 체결

[경남데일리=황민성 기자]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과 ㈜롯데쇼핑이 22일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내 국제산업물류도시에 ㈜롯데쇼핑 자동화 물류센터 건립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투자협약 체결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 롯데쇼핑 김상현 총괄대표이사와 기업 임직원 등이 참석했다.

롯데쇼핑은 2025년 하반기 가동을 목표로 부산 강서구 국제산업물류도시 내 약 1만 2000 평 규모의 부지에 신규 물류센터를 건설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2023년부터 2025년까지 총 2000억 원을 투자하고 생산관리·현장작업·배송기사 등 인력 2000여명을 신규 고용할 예정이다.

롯데쇼핑은 온라인 식료품(그로서리) 전용 자동화 물류센터를 건립할 예정으로, 지역 내 소상공인의 디지털 판로개척 지원과 지역에서 생산한 제품의 롯데 입점을 확대하는 등 동반성장을 위해서도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투자는 롯데쇼핑이 지난해 영국 온라인 슈퍼마켓 기업 오카도와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하면서 온라인 사업 확대를 위한 발판을 마련하기 위함이다.  

롯데쇼핑이 도입을 추진 중인 오카도 스마트 물류플랫폼이란 실시간 소비자 수요예측에서부터 물건의 포장·배송·배차에 이르기까지 물건의 구매 전 과정을 자동화한 로봇공학 및 인공지능 기반의 혁신적 스마트 물류시스템을 말하는 것으로, 롯데쇼핑은 2030년까지 1조 원 투자할 계획이며, 첫 자동화 물류센터 부지를 부산으로 확정했다.

롯데쇼핑이 투자할 국제산업물류도시는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이 부산시와 함께 전략적 기업유치활동을 통해 구축한 물류클러스터로 부산 신항 및 공항과 인접, 전국 최고의 물류 교통망을 자랑한다.

이번 ㈜롯데쇼핑의 디지털 물류센터 투자유치로 기입주한 쿠팡, 동원로엑스(주), LX인터내셔널, BGF리테일, 한국초저온(LNG냉열 초저온 물류센터), ㈜강서로지스, 뉴포트물류센터 등 국내외 대규모 첨단 물류 기업들과 함께 강력한 물류 네트워크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되며, 이를 기반으로 부산진해경자구역은 명실상부 글로벌 스마트 물류 허브로 거듭날 전망이다.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은 스마트 복합물류를 4대 핵심전략산업 중 하나로 지정․육성해 오고 있으며, 구역 내 산업생태계의 디지털 전환 및 관련 규제개혁에도 주력해오고 있다.

김상현 롯데쇼핑 총괄대표는 “롯데가 지향하는 ‘대한민국 온라인 그로서리 1번지’로의 도약을 위한 첫걸음을 부산시와 함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혁신적인 시스템을 통한 부산, 경남지역 시민들에게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고, 나아가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영 청장은 “이제 물류산업은 단순노동기반의 저부가가치 산업환경에서 탈피할 때이며 이를 위해 관내 기업의 디지털 및 로봇 기술 결합한 물류시스템 고도화와 복합물류를 바탕으로 한 비즈니스 모델 다각화 등을 지원하여 고부가가치 스마트 물류 산업을 적극 육성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황민성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