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104년 전 창원읍 장터에서 울려퍼진 ‘독립만세’ 함성창원특례시, 3·23창원읍민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 개최
창원특례시, 3·23창원읍민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 개최

[경남데일리=박수진 기자] 창원특례시는 23일 104년 전 의창구 의창동 북동지역에서 일제에 항거하며 자주독립을 외쳤던 ‘3·23 창원읍민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창원읍민독립만세의거는 1919년 3월 23일과 4월 2일 의창구 북동지역에서 두 차례에 걸쳐서 일어났으며, 6,000여 명이 참석한 대규모 저항 의거였다. 1차 31명, 2차 20명, 총 51명이 일본군에 잡혀가 고문과 문초를 당했다.

 이날 행사는 경남시민문화네트워크(대표 김성곤) 주관으로 삼족오 무예단 공연, 창원초등학생 3·1절 합창, 독립선언서 낭독, 만세삼창, 거리행진 등으로 진행됐으며, 코로나19 이후 4년 만에 열린 2회째로 더욱 의미가 깊었다.

 김성곤 대표는 “우리 선열들의 고귀한 뜻을 기리고 후손으로서 우리가 해야 할 도리가 무엇인지 깊이 새기는 의미 있는 행사가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서호관 복지여성보건국장은 “104년 전 이곳 창원읍 장터에서 외쳐던 자주독립의 숭고한 정신이 후손들의 가슴 속에 영원히 기억될 것이며, 시민들이 지역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알고 계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