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창원특례시, 전기이륜차 전환 공모 사업 선정환경부 2023년 지역별 무공해차 전환 브랜드사업 선정
   
▲ 창원특례시, 전기이륜차 전환 공모 사업 선정

[경남데일리 = 박수진 기자] 창원특례시는 환경부에서 추진한 2023년 지역별 무공해차 전환 브랜드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지역별 무공해차 전환 브랜드 공모사업은 지역 특성과 연계한 전기차 및 충전기를 집중 보급하고 충전사업자 등의 민간참여를 적극 유도하는 브랜드 사업으로 올해 전기이륜차 충전 스테이션 구축 부분에 선정된 17개 사업 중 창원시가 3개 사업이 선정됐다.

이번 공모선정로 창원시에 설치될 충전기는 3종류 총 60기로 국비 약 9억원 투입, 민간투자는 약 30억 규모이며 시는 충전시설에 필요한 부지를 제공할 예정이다.

최근 코로나19 이후 배달 수요가 증가해 내연이륜차는 대기오염, 온실가스, 생활소음 발생의 주요원인으로 지목되고 있고 이런 문제점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배달용 전기이륜차 보급을 위한 충전스테이션 구축을 추진하게 됐다.

배달에 사용되는 전기이륜차의 대부분은 40~80km 를 달릴 수 있고 완충까지는 통상 3~4시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되 주행거리는 짧고 충전은 오래걸린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환경부에서는 전기이륜차 배터리 교환 스테이션을 제안해 배달지역에 거점을 마련한 뒤 별도의 충전이 필요없이 충전된 배터리를 교체해주는 방식으로 1분 내로 시간을 단축할 수 있도록 했다.

창원시 전체 이륜차 등록대수는 약 33,000대로 이 중 전기이륜차 보급대수는 808대이며 배달용 이륜차는 약 3,000대로 추정되며 2028년까지 배달용 이륜차를 전부 전기이륜차로 전환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진열 기후환경국장은 “내연이륜차는 도심에서 대기오염과 소음 문제를 일으키는 주요 원인으로 시민들의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전기이륜차의 빠른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배달용 이륜차를 우선으로 전기이륜차로 전환하고 일반 이륜차도 전기이륜차로 전환해, 기초 지자체 부분 전기차 최대 보급률을 자랑하는 창원시에 걸맞게 이륜차도 전기이륜차로 전환해 친환경차 선도도시 창원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