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김해
‘가야문화축제’ 4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와5월 5일부터 5월 7일까지 3일간
   
▲ ‘가야문화축제’ 4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와

[경남데일리 = 배성우 기자] 가야문화권 대표축제인 가야문화축제가 ‘철든 가야, 빛든 김해’를 슬로건으로 4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화려하게 막을 올린다.

가락국 시조 김수로왕의 창국정신과 2천년 전 가야역사를 재조명하기 위해 1962년 제1회 가락문화제에서 출발한 가야문화축제는 김수로왕의 춘향대제일에 맞춰 개최되며 올해로 61주년을 맞이한다.

2023년 가야문화축제는 5월 4일 춘향대제를 시작으로 본 행사는 어린이날인 5월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가야역사가 서린 수릉원, 가야의 거리, 대성동고분박물관, 봉황동유적, 김해운동장 일원에서 개최된다.

김해시와 축제제전위원회는 코로나19로 2019년 이후 4년 만에 개최되는 만큼 시민을 주인공으로 전시·참여·공연·전통 행사로 나눠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축제 슬로건에 걸맞게 4. 29일부터 9일간 가야의 거리를 철조형물과 빛으로 물들이는‘가야빛철 테마거리’를 선보이며 폐목재를 활용해 축제 60년사를 한 자리에 보여주는‘가야미로전시관’, 가야문화 체험마을인 ‘가야빌리지’를 운영한다.

또한 가정의 달을 맞아‘어린이날 기념 이색 수로왕행차 퍼레이드’와 폐막공연으로 SBS미디어넷과 함께하는‘더트롯쇼’가 열린다.

특히 이번 축제는 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한 축제로 개편했다.

기존 읍면동에서 운영하던 음식부스를 공개모집을 거쳐 지역 소상공인 맛집부스로 전환해 관람객에게 보다 다양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낸 소상공인들을 지원한다.

줄땡기기, 윷놀이 등 민속행사를 줄이는 대신 웹툰, 메타버스 등 지역업체와 함께하는 ICT 콘텐츠 마켓, 가야블럭체험 등 가야체험마을 프로그램과 트릭아트 등 체험행사를 확대했다.

또 더불어 사는 친환경 축제를 지향하고자 음식부스 다회용기 사용 의무화, 폐목재·폐철 등 재활용품을 활용한 전시공간 조성, 환경 플리마켓 등을 진행한다.

축제 대표 프로그램인 ‘수로왕행차 퍼레이드’에 참여할 가족을 공개모집하고 이주민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장을 만들 계획이라고 전했다.

2023년 가야문화축제는 앞서 소개한 프로그램 외에도 방문객들이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김수로왕의 창국정신과 위업을 기리는 ‘춘향대제’가 축제 전날인 5월 4일에 거행되고 김수로왕과 선조들의 혼을 기리는 ‘고유제와 혼불채화’, 불교를 전래한 허황옥의 오빠 장유화상의 공덕일 기리는 ‘장유화상추모제’가 열려 전통 문화의 멋을 체험할 수 있다.

전통행사는 ‘김해석전놀이’, ‘김해민속한마당’, ‘김해농악’을 마련해 신명나는 전통놀이 마당을 온 가족이 함께 즐기고 자라나는 세대에게 우리 고유문화를 접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제공한다.

이 밖에도 찾아가는 축제를 만들고자 예술경연대회인 ‘슈퍼스타 G’ 예선을 진영과 장유에서 개최하고 ‘가야사 토크콘서트’, ‘LED 유등전시’, ‘가야보물찾기’, ‘가야뱃길체험’ 등 축제를 찾은 방문객이 낮과 밤 언제라도 쉽게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이밖에 축제 사전홍보를 위해 4월 1일 진해군악페스티벌과 장유 롯데아울렛에서 수로왕퍼레이드를 선보인다.

김해시 관계자는 “가정의 달 5월, 4년 만에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온 가야문화축제를 통해 과거에서 현재, 미래로 이어지는 가야역사의 순조로운 항해를 시민들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배성우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