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통영
통영시, 주앙멘데스 기념 조형물 제막식 개최수세기 동안 이어진 역사와 스토리의 완성

[경남데일리=이강요 기자] 통영시는 오는 31일 산양읍 당포성에서 주앙멘데스 기념 조형물 제막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제막식은 1604년 한반도에 도래한 첫 서양인으로 알려진 포르투갈인 주앙멘데스(Joan Mendes)를 기념하고 한국과 포르투갈과의 화합과 교류 발전을 위해 개최하게 됐다.

주앙멘데스 기념 조형물은 포르투갈의 조각가 빌스(Vhils)가 각국 국민을 형상화하여 제작한 한쌍의 남녀 조형물로서 한국인 여성상은 포르투갈 리스본에, 포르투갈인 남성상은 통영 당포성 일원에 설치했다.

지난 2022년 10월 리스본(Jardim Docas da Ponte 공원)에서 열린 여성상 조형물 제막식에 통영시 대표단이 참석해 현지 언론과 시민들에게 한-포 양국 간 역사ㆍ문화적 우호관계와 더불어 양 도시 간 교류협력의 교두보 마련과 통영에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이에, 통영시는 주앙멘데스 기념 조형물 제막식에 포르투갈을 대표해 주한포르투갈대사와 세계적인 예술가 빌스 작가를 초청해 양국 우호관계를 굳건히 하고, 포르투갈과의 지속적인 문화 교류 발전의 장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강요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