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창원
진해군항제의 백미 '군악의장 페스티벌' 팡파르4월 2일까지 진해공설운동장 등 창원시 일원서… 프린지공연·호국퍼레이드 등 다채
진해군항제의 백미 '군악의장 페스티벌' 팡파르

[경남데일리=박수진 기자] 진해군항제의 백미로 꼽히는 군악의장 페스티벌이 4년 만에 화려한 막을 올렸다.

창원특례시는 진해군항제가 열리고 있는 31일 ‘군항제의 꽃’이라 불리는 ‘2023 진해 군악의장 페스티벌’ 개막식을 오후 7시 진해공설운동장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수많은 관광객과 시민, 내외빈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개막식에서는 참가팀 입장과 개막선언,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의 의장대 사열에 이어 불꽃쇼가 펼쳐졌다.

진해군항제의 백미 '군악의장 페스티벌' 팡파르

참가팀은 대한민국 육·해·공군, 해병대 등 전 군(軍) 군악·의장대와 미8군 군악대, 염광고등학교 마칭밴드, 코리아주니어 빅밴드, 디차일드 등 14개 팀 700여 명으로, 군악의장 페스티벌만의 진귀한 볼거리인 힘찬 마칭공연과 절도 있는 의장 시범을 선보여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날 개막식에 앞서 오후 2시에는 공군 특수비행팀의 ‘블랙이글스 에어쇼’가 벚꽃이 만개한 진해 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홍남표 시장은 “대한민국 해상 안보의 터전인 진해를 찾아주신 관광객들을 위해 힘든 군 생활 중에도 실력을 갈고닦아 오늘 행사에 아낌없이 쏟아부어 주시는 군 장병 여러분께 대단히 감사드린다”며 “군악의장 페스티벌처럼 오직 군항제에서만 볼 수 있는 경쟁력 있는 콘텐츠를 개발해 세계적인 축제 브랜드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진해군항제의 백미 '군악의장 페스티벌' 팡파르

 ‘2023 진해 군악의장 페스티벌’이 ‘군항의 울림 미래의 선율’이라는 주제로 31일부터 내달 2일까지 진해공설운동장을 비롯한 창원시 일원에서 열린다.

각 군(軍) 군악·의장대가 펼치는 공연은 행사 기간 매일 오후 3시와 7시에 진해공설운동장에서 만날 수 있다. 폐막 공연은 4월 2일 오후 8시 40분에 열린다.

4월 1일과 2일 이틀간 오후 1시 30분부터 해군진해기지사령부~북원로터리~진해역~중원로터리~공설운동장 구간을 행진하는 호국퍼레이드도 펼쳐진다.

군악의장 페스티벌은 대한민국 해군의 모항인 진해의 특성을 살려 지난 2007년부터 개최하고 있다.

박수진 기자  hcs@kndaily.co.kr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