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함양 시민기자방
'토황소격문' 최치원 함양에 깃들다함양 상림 숲 등 조성, 함양에 최치원 공원 조성

경남 함양의 자랑인 상림 숲 등을 조성한 인물인 최치원. 그는 중국 당나라에 유학을 떠나 토황소격문을 지어 황소의 난을 진압하는 등 수많은 업적을 남긴 인물이다. 이에 따라, 경남 함양군이 고장의 자랑인 최치원 선생 역사공원을 조성중이다.

이를 앞두고 함양군이 지난 13~17일 3박 4일 일정으로 중국 양주시 일대 견학을 다녀온 뒤 24일 군청 재난종합상황실에서 방문성과 및 견학 참가자 의견발표 등을 내용으로 한 평가보고회를 갖고 최치원역사공원 향후 조성계획을 논의했다고 29일 밝혔다.

   
▲ 중국 양주시에 있는 최치원 기념관. 사진제공=함양군

견학참가자들은 함양읍 교산리 문화예술회관 뒤편 1만 9000여㎡의 부지에 52억원을 투자해 지난해 12월말부터 추진 중인 최치원 역사공원이 함양의 문화관광 수준을 업그레이드할 세계적인 명소로 조성돼야한다는 점에 공감하고 견학성과를 토대로 구체적인 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방문단은 양주시 최치원기념관의 구체적인 현황을 둘러본 결과 최치원 선생이 과거뿐 아니라 현대에서도 중국인에게 널리 칭송받고 있으며 한중문화교류의 대표적 인물로 거론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평가회를 마친 임창호 군수는 “최치원 역사공원 조성 의의가 업적을 기리는 것뿐만 아니라 상림과 연계해 국내 최고의 명승지로 가꾸어야만 많은 관광객을 유치해 군민 소득향상과 경제 활력을 제고할 수 있다”는 점에 주안점을 두고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최치원 선생은 신라 말 경주 사량부에서 태어나 12살의 어린 나이에 중국 당나라에 유학하여 6년 만에 빈공과 과거에 단번에 급제하고 ‘토황소격문’을 지어 글로써 황소의 난을 진압하며, 1만여 편의 시문 등을 지어 천하에 문장을 떨침으로써 중국 황제로부터 자금어대를 하사 받는 등 국위를 선양했다.

16년간의 입당생활을 마치고 귀국 후 천령군(함양군)태수로 부임한 선생은 해마다 물난리를 겪는 백성들을 안타까이 여기고 물길을 돌리고 제방을 쌓고 나무를 심어 상림(대관림) 숲을 조성했다. 상림 숲은 마산 합포 월영대, 부산 동래 해운대, 합천 해인사 등 선생이 발자취를 남긴 40여 곳 중에 국내에 현존하는 선생의 생애 최고의 업적으로 평가되고 있다.
 

김태우  kimtw1977@nate.com

<저작권자 © 경남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